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 기대감 상승…접근엔 현실주의적 태도”
입력 2010.08.17 (14:27) 연합뉴스
남북통일이 필요하다는 성인들의 인식과 기대감이 상승했지만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만족도와 신뢰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가 한국갤럽과 함께 지난달 전국 16개 시ㆍ도에 거주하는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통일의식을 설문조사해 17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39.5%였으며 `불만족 한다'고 답한 이는 60.5%였다.

또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국민의 의견을 `잘 반영하고 있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28%에 불과했고 `잘 반영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72%에 달했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과 기대감은 높아졌지만 현실주의적 접근 태도를 보이는 성향도 뚜렷해졌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59%로 2008년(51.8%) 및 지난해(55.9%)보다 상승했으며 `통일이 남한에 이익이 된다'는 응답도 2008년(47.5%)과 작년(53.2%)에 비해 많아졌다.

통일이 돼야 하는 이유로 `같은 민족이어서'라고 응답한 이는 43%로 2008년(57.9%)과 2009년(44%)에 이어 3년째 감소했지만 `전쟁위협 해소'(24.1%)와 `선진국이 되기 위해'(20.7%) 등 현실적인 이유를 꼽은 이는 3년째 증가세를 보였다.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보는 응답자는 지난해 50.7%에서 올해 44.7%로 낮아졌고 `적대 대상'으로 본 응답자는 9%에서 12%로 늘어났다.

`통일이 불가능하다'고 비관적으로 답한 응답자(20.6%)도 2008년(13.5%)과 작년(19.9%)보다 늘었으며 `북한의 무력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이도 67.3%로 최근 3년 사이 최고치를 나타냈다.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이 통일에 도움된다'고 답한 응답(68.6%)과 `정기적인 남북 대화가 통일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75.3%)도 최근 3년 연속 상승했다.

통일을 위해 시급히 해결할 문제로는 `군사적 긴장해소'(83.6%)와 `북한의 인권개선'(82.8%), `북한의 개방과 개혁'(78.2%), `이산가족 및 국군포로 문제 해결'(75.7%) 등을 많이 꼽았다.

연구소는 "통일을 바라보는 국민의 이중성을 반영하는 포괄적 정책이 필요하며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회복을 위해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 “통일 기대감 상승…접근엔 현실주의적 태도”
    • 입력 2010-08-17 14:27:04
    연합뉴스
남북통일이 필요하다는 성인들의 인식과 기대감이 상승했지만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만족도와 신뢰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가 한국갤럽과 함께 지난달 전국 16개 시ㆍ도에 거주하는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통일의식을 설문조사해 17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39.5%였으며 `불만족 한다'고 답한 이는 60.5%였다.

또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국민의 의견을 `잘 반영하고 있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28%에 불과했고 `잘 반영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72%에 달했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과 기대감은 높아졌지만 현실주의적 접근 태도를 보이는 성향도 뚜렷해졌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59%로 2008년(51.8%) 및 지난해(55.9%)보다 상승했으며 `통일이 남한에 이익이 된다'는 응답도 2008년(47.5%)과 작년(53.2%)에 비해 많아졌다.

통일이 돼야 하는 이유로 `같은 민족이어서'라고 응답한 이는 43%로 2008년(57.9%)과 2009년(44%)에 이어 3년째 감소했지만 `전쟁위협 해소'(24.1%)와 `선진국이 되기 위해'(20.7%) 등 현실적인 이유를 꼽은 이는 3년째 증가세를 보였다.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보는 응답자는 지난해 50.7%에서 올해 44.7%로 낮아졌고 `적대 대상'으로 본 응답자는 9%에서 12%로 늘어났다.

`통일이 불가능하다'고 비관적으로 답한 응답자(20.6%)도 2008년(13.5%)과 작년(19.9%)보다 늘었으며 `북한의 무력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이도 67.3%로 최근 3년 사이 최고치를 나타냈다.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이 통일에 도움된다'고 답한 응답(68.6%)과 `정기적인 남북 대화가 통일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75.3%)도 최근 3년 연속 상승했다.

통일을 위해 시급히 해결할 문제로는 `군사적 긴장해소'(83.6%)와 `북한의 인권개선'(82.8%), `북한의 개방과 개혁'(78.2%), `이산가족 및 국군포로 문제 해결'(75.7%) 등을 많이 꼽았다.

연구소는 "통일을 바라보는 국민의 이중성을 반영하는 포괄적 정책이 필요하며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회복을 위해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