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전당대회 룰 갈등 폭력사태까지 치달아
입력 2010.08.17 (19:59) 정치
오는 10월 3일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도부 선출 경선 방식을 둘러싼 계파간 갈등이 폭력 사태로까지 치달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당내 주류 측 강기정 의원은 오늘 열린 비공개 의원 총회에서 지난 13일 전당대회 준비위 당헌·당규 분과 회의에서 비주류 측 위원이 주류 측 위원 2명을 향해 폭언과 함께 물병과 의자를 집어던졌다고 밝혔습니다.

강기정 의원은 이어 주류 측 위원들이 몸을 피해 물리적 충돌은 없었지만 이와 같은 폭력 사태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폭력을 행사한 위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당 관계자는 폭력 사태가 전당대회 경선 방식에 대한 당내 여론 조사 실시에 앞서 구체적 문항 조율을 놓고 주류와 비주류 측이 신경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일어났다고 전했습니다.
  • 민주, 전당대회 룰 갈등 폭력사태까지 치달아
    • 입력 2010-08-17 19:59:42
    정치
오는 10월 3일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도부 선출 경선 방식을 둘러싼 계파간 갈등이 폭력 사태로까지 치달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당내 주류 측 강기정 의원은 오늘 열린 비공개 의원 총회에서 지난 13일 전당대회 준비위 당헌·당규 분과 회의에서 비주류 측 위원이 주류 측 위원 2명을 향해 폭언과 함께 물병과 의자를 집어던졌다고 밝혔습니다.

강기정 의원은 이어 주류 측 위원들이 몸을 피해 물리적 충돌은 없었지만 이와 같은 폭력 사태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폭력을 행사한 위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당 관계자는 폭력 사태가 전당대회 경선 방식에 대한 당내 여론 조사 실시에 앞서 구체적 문항 조율을 놓고 주류와 비주류 측이 신경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일어났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