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MLB 투수 클레멘스, 위증죄 기소
입력 2010.08.20 (06:00) 수정 2010.08.20 (07:41) 메이저리그
사이영상을 7차례나 받은 미국 메이저리그의 대표적인 투수였던 로저 클레멘스가 약물복용 혐의를 부인해오다 위증죄로 기소됐습니다.

미 연방대배심은 스테로이드 복용과 관련해 의회에서 거짓 증언을 한 혐의로 클레멘스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클레멘스는 지난 2008년 하원 청문회에 출석해 금지 약물을 복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클레멘스의 개인 트레이너와 동료 투수는 클레멘스가 성장호르몬을 복용했다고 증언해 왔습니다.
  • 美 MLB 투수 클레멘스, 위증죄 기소
    • 입력 2010-08-20 06:00:10
    • 수정2010-08-20 07:41:30
    메이저리그
사이영상을 7차례나 받은 미국 메이저리그의 대표적인 투수였던 로저 클레멘스가 약물복용 혐의를 부인해오다 위증죄로 기소됐습니다.

미 연방대배심은 스테로이드 복용과 관련해 의회에서 거짓 증언을 한 혐의로 클레멘스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클레멘스는 지난 2008년 하원 청문회에 출석해 금지 약물을 복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클레멘스의 개인 트레이너와 동료 투수는 클레멘스가 성장호르몬을 복용했다고 증언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