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몰 한국어선 선원 크라이스트처치 도착
입력 2010.08.20 (07:04) 국제
지난 18일 뉴질랜드 인근 공해상에서 침몰한 한국어선 오양 70호에 타고 있던 선원들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리틀턴 항에 도착했습니다.

선원 45명 가운데 손이나 팔 등에 상처를 입은 3명은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숨진채 발견된 인도네시아 선원 3명의 시신도 간단한 종교의식 뒤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선원들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뒤 뉴질랜드 당국의 사고조사를 받게 되며, 다음주 초쯤 귀국길에 오를 전망입니다.
뉴질랜드 구조당국은 현재까지 실종상태인 한국인 선장 신현기 씨와 2명의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은 모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 침몰 한국어선 선원 크라이스트처치 도착
    • 입력 2010-08-20 07:04:18
    국제
지난 18일 뉴질랜드 인근 공해상에서 침몰한 한국어선 오양 70호에 타고 있던 선원들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리틀턴 항에 도착했습니다.

선원 45명 가운데 손이나 팔 등에 상처를 입은 3명은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숨진채 발견된 인도네시아 선원 3명의 시신도 간단한 종교의식 뒤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선원들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뒤 뉴질랜드 당국의 사고조사를 받게 되며, 다음주 초쯤 귀국길에 오를 전망입니다.
뉴질랜드 구조당국은 현재까지 실종상태인 한국인 선장 신현기 씨와 2명의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은 모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