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전투병력 7년여 만에 이라크 철군 완료
입력 2010.08.20 (09:0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량살상무기 제거를 명분으로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의 전투병력이 7년 5개월만에 철수가 완료했습니다.

미국은 홀가분하다는 모습이지만 이라크는 치안불안에 걱정이 태산입니다.

워싱턴에서 홍기섭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라크 주둔 미군의 마지막 전투여단이 이라크 국경을 넘어 쿠웨이트로 철수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3년 3월 미국이 이라크를 침공한 지 7년 5개월 만에 전투 병력이 사실상 모두 철수하는 순간입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의 작전명은 오늘자로 `이라크의 자유'에서 `새로운 여명'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라크 조기철군을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오바마 대통령은 할 일을 다해 홀가분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 "이번달까지 이라크에서 10만명이 철수함으로써 저의 대선공약을 지키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미 역사상 가장 긴 전쟁중 하나인 이라크 전쟁은 미국과 이라크에 깊은 상처를 남겼습니다.

미국은 4400여명의 군인이 숨졌고 3만 천여명이 부상했습니다.

쏟아부은 전비는 1조 달러에 이릅니다.

이라크는 사망자 10만여명에 200여만명이 난민으로 전락했습니다.

미군 전투병력의 철군으로 생길 지 모르는 치안공백사태는 더 큰 걱정입니다.

전쟁의 후유증과 함께 철군 시기를 둘러싼 논란도 언제든지 재연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 美 전투병력 7년여 만에 이라크 철군 완료
    • 입력 2010-08-20 09:06:07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대량살상무기 제거를 명분으로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의 전투병력이 7년 5개월만에 철수가 완료했습니다.

미국은 홀가분하다는 모습이지만 이라크는 치안불안에 걱정이 태산입니다.

워싱턴에서 홍기섭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라크 주둔 미군의 마지막 전투여단이 이라크 국경을 넘어 쿠웨이트로 철수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3년 3월 미국이 이라크를 침공한 지 7년 5개월 만에 전투 병력이 사실상 모두 철수하는 순간입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의 작전명은 오늘자로 `이라크의 자유'에서 `새로운 여명'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라크 조기철군을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오바마 대통령은 할 일을 다해 홀가분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 "이번달까지 이라크에서 10만명이 철수함으로써 저의 대선공약을 지키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미 역사상 가장 긴 전쟁중 하나인 이라크 전쟁은 미국과 이라크에 깊은 상처를 남겼습니다.

미국은 4400여명의 군인이 숨졌고 3만 천여명이 부상했습니다.

쏟아부은 전비는 1조 달러에 이릅니다.

이라크는 사망자 10만여명에 200여만명이 난민으로 전락했습니다.

미군 전투병력의 철군으로 생길 지 모르는 치안공백사태는 더 큰 걱정입니다.

전쟁의 후유증과 함께 철군 시기를 둘러싼 논란도 언제든지 재연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