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업축구 후기리그 21일 킥오프
입력 2010.08.20 (11:06) 연합뉴스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2010시즌 후기리그가 21일 킥오프된다.

15개 팀이 팀당 14경기씩 총 105경기를 치르는 내셔널리그 후기리그가 21일 오후 3시 예산 공설운동장에서 열릴 예산FC-인천 코레일의 경기로 막을 올린다.

오는 11월6일까지 진행될 후기리그에서는 전력평준화로 전기리그 때보다 더 치열한 순위 싸움이 예상된다.

최종전에 가서야 대전 한국수력원자력의 1위가 결정된 전기리그에서 2위 부산교통공사(27점)와 9위 울산(20점)의 승점 차가 7점밖에 나지 않았기 때문에 후기리그에서는 4강 티켓 확보를 위해 매 경기 결승 같은 승부가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전·후기리그 우승팀과 이들을 제외한 통합 승점 상위 2팀이 4강 플레이오프를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각 팀은 후기리그에 대비해 `내셔널리그 3호 용병'인 브라질 출신 공격수 나우징요(수원시청)와 스트라이커 박재현(울산현대미포조선) 등 국외 및 K-리그에서 활약하던 우수 선수들을 대거 보강했다.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박재현은 지난 1월 그리스 2부리그 에스니코 스피래우스에 입단했다가 연착륙하지 못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번 추가 등록을 통해 총 60명의 선수가 새로 내셔널리그에서 뛰게 됐는데 이 중 K-리그 출신이 17명, 해외리그에서 뛴 선수가 7명이나 된다.

중국 창사 진더에서 뛰었던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심재원(강릉싱청), 안양LG-부산 아이파크-대구FC 등을 거친 미드필더 한정화(국민은행) 등은 앞서 열린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때부터 소속팀에 합류해 후기리그를 준비해왔다.

지난해 울산 현대에 입단했던 유망주 박준태는 이제 울산현대미포조선 유니폼을 입고 뛴다.
  • 실업축구 후기리그 21일 킥오프
    • 입력 2010-08-20 11:06:41
    연합뉴스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2010시즌 후기리그가 21일 킥오프된다.

15개 팀이 팀당 14경기씩 총 105경기를 치르는 내셔널리그 후기리그가 21일 오후 3시 예산 공설운동장에서 열릴 예산FC-인천 코레일의 경기로 막을 올린다.

오는 11월6일까지 진행될 후기리그에서는 전력평준화로 전기리그 때보다 더 치열한 순위 싸움이 예상된다.

최종전에 가서야 대전 한국수력원자력의 1위가 결정된 전기리그에서 2위 부산교통공사(27점)와 9위 울산(20점)의 승점 차가 7점밖에 나지 않았기 때문에 후기리그에서는 4강 티켓 확보를 위해 매 경기 결승 같은 승부가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전·후기리그 우승팀과 이들을 제외한 통합 승점 상위 2팀이 4강 플레이오프를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각 팀은 후기리그에 대비해 `내셔널리그 3호 용병'인 브라질 출신 공격수 나우징요(수원시청)와 스트라이커 박재현(울산현대미포조선) 등 국외 및 K-리그에서 활약하던 우수 선수들을 대거 보강했다.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박재현은 지난 1월 그리스 2부리그 에스니코 스피래우스에 입단했다가 연착륙하지 못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번 추가 등록을 통해 총 60명의 선수가 새로 내셔널리그에서 뛰게 됐는데 이 중 K-리그 출신이 17명, 해외리그에서 뛴 선수가 7명이나 된다.

중국 창사 진더에서 뛰었던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심재원(강릉싱청), 안양LG-부산 아이파크-대구FC 등을 거친 미드필더 한정화(국민은행) 등은 앞서 열린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때부터 소속팀에 합류해 후기리그를 준비해왔다.

지난해 울산 현대에 입단했던 유망주 박준태는 이제 울산현대미포조선 유니폼을 입고 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