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치동·목동 등 학원가 7곳 ‘집중관리’
입력 2010.08.20 (13:53) 연합뉴스
교육과학기술부는 전국의 대표적인 학원 밀집지역 7곳을 중점관리구역으로 지정해 다음 달부터 집중 관리한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서울 대치동ㆍ목동ㆍ중계동,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경기도 분당구ㆍ일산구 등 7곳이며 향후 다른 지역도 추가로 지정하기로 했다.

대치동은 동 단위임에도 무려 1천곳이 넘는 학원이 성업 중이다.

교과부는 이들 지역의 학원영업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면서 학원 수, 수강생 수, 학원비 등의 증감 현황을 분석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학원ㆍ독서실 겸업을 통합 교습시간 연장, 강의 끼워팔기, 교재비ㆍ보충수업비 편법인상 등 신종 편법행위도 집중적인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아울러 추석 연휴기간에는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불법ㆍ고액학원 및 개인과외에 대한 특별 단속을 하기로 했다.

교과부 집계에 따르면 8월 현재 학원 수(교습소 제외)는 대치동 1천105곳, 목동 341곳, 중계동 299곳, 해운대구 1천175곳, 수성구 1천108곳, 분당 1천198곳, 일산 1천308곳으로 나타났다.
  • 대치동·목동 등 학원가 7곳 ‘집중관리’
    • 입력 2010-08-20 13:53:48
    연합뉴스
교육과학기술부는 전국의 대표적인 학원 밀집지역 7곳을 중점관리구역으로 지정해 다음 달부터 집중 관리한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서울 대치동ㆍ목동ㆍ중계동,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경기도 분당구ㆍ일산구 등 7곳이며 향후 다른 지역도 추가로 지정하기로 했다.

대치동은 동 단위임에도 무려 1천곳이 넘는 학원이 성업 중이다.

교과부는 이들 지역의 학원영업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면서 학원 수, 수강생 수, 학원비 등의 증감 현황을 분석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학원ㆍ독서실 겸업을 통합 교습시간 연장, 강의 끼워팔기, 교재비ㆍ보충수업비 편법인상 등 신종 편법행위도 집중적인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아울러 추석 연휴기간에는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불법ㆍ고액학원 및 개인과외에 대한 특별 단속을 하기로 했다.

교과부 집계에 따르면 8월 현재 학원 수(교습소 제외)는 대치동 1천105곳, 목동 341곳, 중계동 299곳, 해운대구 1천175곳, 수성구 1천108곳, 분당 1천198곳, 일산 1천308곳으로 나타났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