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니코틴, 유방암 발생 촉진
입력 2010.08.25 (10:39) 수정 2010.08.25 (10:40) 연합뉴스
니코틴이 유방암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타이완 타이베이(Taipei) 의학대학의 호 위안손(Yuan-Soon Ho) 박사는 흡연중독을 유발하는 물질인 니코틴이 유방세포에 발암성 물질로 작용한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4일 보도했다.



담배에는 일산화탄소, 타르, 비소 등 최소한 60가지 이상의 발암물질이 들어있지만 아직까지 니코틴은 발암물질 명단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



호 박사는 니코틴 중독을 일으키는 니코틴성 아세틸콜린수용체(nAchR)의 알파-9 아단위(subunit)가 유방암세포에서 주위의 정상세포에 비해 과발현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호 박사는 유방암환자 276명에게서 채취한 종양샘플을 암세포 주변의 정상세포와 비교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진행성유방암 세포에서는 초기단계 유방암 세포에서 보다 알파-9의 발현이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고 호 박사는 말했다.



또 유방암세포에서 알파-9 아단위를 감소시켰을 땐 종양의 성장이 억제되고 유방의 정상세포를 니코틴에 노출시키거나 알파-9의 발현을 증가시켰을 땐 암세포의 특성을 띠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결과는 아세틸콜린수용체에 의해 만들어지는 발암성 신호가 유방암 발생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호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암연구소 저널(Journal of National Cancer Insititute)’ 온라인판(8월23일자)에 실렸다.
  • 니코틴, 유방암 발생 촉진
    • 입력 2010-08-25 10:39:01
    • 수정2010-08-25 10:40:33
    연합뉴스
니코틴이 유방암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타이완 타이베이(Taipei) 의학대학의 호 위안손(Yuan-Soon Ho) 박사는 흡연중독을 유발하는 물질인 니코틴이 유방세포에 발암성 물질로 작용한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4일 보도했다.



담배에는 일산화탄소, 타르, 비소 등 최소한 60가지 이상의 발암물질이 들어있지만 아직까지 니코틴은 발암물질 명단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



호 박사는 니코틴 중독을 일으키는 니코틴성 아세틸콜린수용체(nAchR)의 알파-9 아단위(subunit)가 유방암세포에서 주위의 정상세포에 비해 과발현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호 박사는 유방암환자 276명에게서 채취한 종양샘플을 암세포 주변의 정상세포와 비교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진행성유방암 세포에서는 초기단계 유방암 세포에서 보다 알파-9의 발현이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고 호 박사는 말했다.



또 유방암세포에서 알파-9 아단위를 감소시켰을 땐 종양의 성장이 억제되고 유방의 정상세포를 니코틴에 노출시키거나 알파-9의 발현을 증가시켰을 땐 암세포의 특성을 띠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결과는 아세틸콜린수용체에 의해 만들어지는 발암성 신호가 유방암 발생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호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암연구소 저널(Journal of National Cancer Insititute)’ 온라인판(8월23일자)에 실렸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