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문자 45% “폐의약품 약국 수거 알지 못해”
입력 2010.08.25 (15:44) 수정 2010.08.25 (15:53) 사회
남은 의약품은 약국 등에 분리해 버려야 하지만 이런 사실을 아는 사람은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최근 성인 6백2십여 명에게 폐의약품 분리배출에 대한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45%는 폐의약품을 약국에 별도로 버려야 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응답자의 55%는 구입한 약을 다 복용하지 않고 남기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반적인 종량제봉투에 다른 쓰레기와 함께 버린다는 응답이 54%로 가장 많았고 하수도에 버리는 경우도 2.9%로 집계됐습니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치명적인 의약품 성분으로 인한 환경 오염을 막기 위해 남은 의약품은 약국을 찾아 분리해 버릴 것을 당부했습니다.
  • 설문자 45% “폐의약품 약국 수거 알지 못해”
    • 입력 2010-08-25 15:44:19
    • 수정2010-08-25 15:53:48
    사회
남은 의약품은 약국 등에 분리해 버려야 하지만 이런 사실을 아는 사람은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최근 성인 6백2십여 명에게 폐의약품 분리배출에 대한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45%는 폐의약품을 약국에 별도로 버려야 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응답자의 55%는 구입한 약을 다 복용하지 않고 남기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반적인 종량제봉투에 다른 쓰레기와 함께 버린다는 응답이 54%로 가장 많았고 하수도에 버리는 경우도 2.9%로 집계됐습니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치명적인 의약품 성분으로 인한 환경 오염을 막기 위해 남은 의약품은 약국을 찾아 분리해 버릴 것을 당부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