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적자 감축안, 가난한 사람 최대 피해”
입력 2010.08.26 (05:56) 국제
영국 연립정부가 재정적자 감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면서 가난한 사람들이 최대 희생자가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재정연구소, IFS는 각종 수당 삭감과 세금 인상 등의 재정 감축 수단들이 시대에 역행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연립정부의 재정적자 감축방안이 그대로 추진되면 자녀를 둔 저소득 가정은 순 수입의 5%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가장 소득이 적은 계층은 오는 2014년까지 최대 497파운드, 또 중간층은 평균 470파운드의 손실을 보는 반면, 중상층은 최대 382파운드의 손실을 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보고서는 긴축예산안의 모든 수당 감축 조치와 세금 변동 등을 고려해 분석하면 이번 감축안은 중상층 이상보다는 저소득층을 겨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영국 재무부는 수당에 의존하기 보다 구직활동을 하도록 촉진하고 법인세를 감면하는 등의 긍정적인 측면이 보고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 ”英 적자 감축안, 가난한 사람 최대 피해”
    • 입력 2010-08-26 05:56:00
    국제
영국 연립정부가 재정적자 감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면서 가난한 사람들이 최대 희생자가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재정연구소, IFS는 각종 수당 삭감과 세금 인상 등의 재정 감축 수단들이 시대에 역행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연립정부의 재정적자 감축방안이 그대로 추진되면 자녀를 둔 저소득 가정은 순 수입의 5%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가장 소득이 적은 계층은 오는 2014년까지 최대 497파운드, 또 중간층은 평균 470파운드의 손실을 보는 반면, 중상층은 최대 382파운드의 손실을 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보고서는 긴축예산안의 모든 수당 감축 조치와 세금 변동 등을 고려해 분석하면 이번 감축안은 중상층 이상보다는 저소득층을 겨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영국 재무부는 수당에 의존하기 보다 구직활동을 하도록 촉진하고 법인세를 감면하는 등의 긍정적인 측면이 보고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