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종교관, 시한부 환자에 영향”
입력 2010.08.26 (13:02) 수정 2010.08.26 (13:20) 연합뉴스
의사의 종교관이 시한부 환자의 삶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26일 보도했다.



영국 바츠 앤드 런던 의과-치과대학(Barts and London School of Medicine and Dentistry)의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은 의학전문지 `의학윤리’ 웹사이트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무신론자 또는 불가지론자인 의사들이 종교적 믿음이 깊은 의사들보다 시한부 환자의 생명을 단축시킬 수 있는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2배 가량 높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은 시한부 환자를 치료하는 전문의와 일반의 8천500여명을 대상으로 진정제 투여 등 고통을 완화하는 처방을 했는지와 안락사 등 생명단축 문제 등을 논의했는지 등을 종교의 유무 등과 연관시켜 조사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이에 응답한 의사는 약 4천명에 달했다.



연구팀의 클리브 실 교수는 "내가 시한부 생명에 직면한 환자라면 의사의 종교관, 즉 종교적인지 비종교적인지와 무슨 결정을 내릴 때 의사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기 원할 것"이라며 시한부 환자들은 의사의 종교적 믿음을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의사들도 다른 사람들처럼 자신의 믿음에 영향을 받는다면서 "환자를 직접 대하는 임상의들이 흔히 자신을 과학의 중립적 적용자로 묘사하지만 가치들은 (낙태시술에서 보듯 환자를 다룰 때) 작용한다"고 말했다.
  • “의사·종교관, 시한부 환자에 영향”
    • 입력 2010-08-26 13:02:06
    • 수정2010-08-26 13:20:29
    연합뉴스
의사의 종교관이 시한부 환자의 삶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26일 보도했다.



영국 바츠 앤드 런던 의과-치과대학(Barts and London School of Medicine and Dentistry)의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은 의학전문지 `의학윤리’ 웹사이트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무신론자 또는 불가지론자인 의사들이 종교적 믿음이 깊은 의사들보다 시한부 환자의 생명을 단축시킬 수 있는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2배 가량 높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은 시한부 환자를 치료하는 전문의와 일반의 8천500여명을 대상으로 진정제 투여 등 고통을 완화하는 처방을 했는지와 안락사 등 생명단축 문제 등을 논의했는지 등을 종교의 유무 등과 연관시켜 조사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이에 응답한 의사는 약 4천명에 달했다.



연구팀의 클리브 실 교수는 "내가 시한부 생명에 직면한 환자라면 의사의 종교관, 즉 종교적인지 비종교적인지와 무슨 결정을 내릴 때 의사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기 원할 것"이라며 시한부 환자들은 의사의 종교적 믿음을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의사들도 다른 사람들처럼 자신의 믿음에 영향을 받는다면서 "환자를 직접 대하는 임상의들이 흔히 자신을 과학의 중립적 적용자로 묘사하지만 가치들은 (낙태시술에서 보듯 환자를 다룰 때) 작용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