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근로자 1,377만 명…작년比 1.3%↑
입력 2010.08.26 (13:04) 연합뉴스
고용노동부는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고용동향 조사를 해보니 7월말 현재 근로자 수가 1천377만1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0만명(1.3%)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용근로자는 1천118만8천명으로 27만9천명(2.6%) 증가했으나 임시 및 일용근로자는 188만7천명으로 17만1천명(8.3%) 감소했다.

일정한 급여 없이 봉사료, 판매수수료만을 받거나 업무를 습득하려고 급여 없이 일하는 기타 근로자는 69만6천명으로 7만2천명(11.5%) 증가했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시설(7.5%), 건설업ㆍ금융업(6.9%) 등은 증가했으나 음식숙박업(-5.9%), 예술스포츠업(-5.5%)은 감소했다.

현재 비어 있을 뿐 아니라 1개월 내에 채용이 가능한 일자리를 뜻하는 빈 일자리수는 18만개로 21.7% 늘었다.

전체 근로자 수와 빈 일자리 수를 합해 빈 일자리 수로 나눈 빈 일자리율은 0.2%포인트 상승한 1.4%로 나타났다.

빈 일자리 개당 실업자수(실업자 수/빈 일자리 수)는 5명으로 1.1명 감소했다.

통상 빈 일자리 개당 실업자수는 경기가 회복되면서 빈 일자리수가 증가하거나 실업자수가 감소하면 줄어들고 반대 상황에는 늘어난다.

7월 중 사업체에 채용(전입)된 입직자는 41만7천명(입직률 3.2%)으로 17.1% 감소했고 이직자는 42만명(이직률 3.2%)으로 19.9% 줄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경기호조에 힘입어 근로자 수, 빈 일자리 수 및 빈 일자리율이 증가하는 등 고용사정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지만 빈 일자리 개당 실업자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전반적인 일자리 상황은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국내 근로자 1,377만 명…작년比 1.3%↑
    • 입력 2010-08-26 13:04:34
    연합뉴스
고용노동부는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고용동향 조사를 해보니 7월말 현재 근로자 수가 1천377만1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0만명(1.3%)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용근로자는 1천118만8천명으로 27만9천명(2.6%) 증가했으나 임시 및 일용근로자는 188만7천명으로 17만1천명(8.3%) 감소했다.

일정한 급여 없이 봉사료, 판매수수료만을 받거나 업무를 습득하려고 급여 없이 일하는 기타 근로자는 69만6천명으로 7만2천명(11.5%) 증가했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시설(7.5%), 건설업ㆍ금융업(6.9%) 등은 증가했으나 음식숙박업(-5.9%), 예술스포츠업(-5.5%)은 감소했다.

현재 비어 있을 뿐 아니라 1개월 내에 채용이 가능한 일자리를 뜻하는 빈 일자리수는 18만개로 21.7% 늘었다.

전체 근로자 수와 빈 일자리 수를 합해 빈 일자리 수로 나눈 빈 일자리율은 0.2%포인트 상승한 1.4%로 나타났다.

빈 일자리 개당 실업자수(실업자 수/빈 일자리 수)는 5명으로 1.1명 감소했다.

통상 빈 일자리 개당 실업자수는 경기가 회복되면서 빈 일자리수가 증가하거나 실업자수가 감소하면 줄어들고 반대 상황에는 늘어난다.

7월 중 사업체에 채용(전입)된 입직자는 41만7천명(입직률 3.2%)으로 17.1% 감소했고 이직자는 42만명(이직률 3.2%)으로 19.9% 줄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경기호조에 힘입어 근로자 수, 빈 일자리 수 및 빈 일자리율이 증가하는 등 고용사정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지만 빈 일자리 개당 실업자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전반적인 일자리 상황은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