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싱, 광저우AG 국가대표 최종 선발
입력 2010.08.26 (16:03) 연합뉴스
오는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복싱 국가대표가 최종 선발됐다.



대한아마추어복싱연맹은 24~26일 전북 익산실내체육관에서 광저우아시안게임 파견 최종 선발전을 열고 남자부 체급별 10명을 국가대표로 추렸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세계복싱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신종훈(21.서울시청)이 49㎏급에서 이날 정진건(용인대)을 3라운드 기권승으로 이기며 대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세계대회에서 16강에 올랐던 한순철(26.서울시청)은 60㎏급에서 주민재(상무)를 5-4로 이기고 태극 마크를 달았다.



또 신종훈과 함께 복싱계를 이끌어 갈 차세대 유망주로 꼽히는 김주성(21.한국체대, 52㎏), 심현용(21.대전대, 64㎏급), 허진호(22.한국체대, 81㎏급) 등도 국가대표가 됐다.



이진영(23.상무, 56㎏급), 전영남(24.상무, 69㎏급), 조덕진(27.수원시청, 75㎏), 전찬명(25.인천시청, 91㎏), 박성근(31.인천시청, 91㎏이상)도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나선다.



여자부에서는 총 3명이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장은아(22.용인대, 52㎏), 박진아(21.용인대, 60㎏), 성수연(18.여주여고, 75㎏)이 지난 7월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 복싱, 광저우AG 국가대표 최종 선발
    • 입력 2010-08-26 16:03:12
    연합뉴스
오는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복싱 국가대표가 최종 선발됐다.



대한아마추어복싱연맹은 24~26일 전북 익산실내체육관에서 광저우아시안게임 파견 최종 선발전을 열고 남자부 체급별 10명을 국가대표로 추렸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세계복싱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신종훈(21.서울시청)이 49㎏급에서 이날 정진건(용인대)을 3라운드 기권승으로 이기며 대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세계대회에서 16강에 올랐던 한순철(26.서울시청)은 60㎏급에서 주민재(상무)를 5-4로 이기고 태극 마크를 달았다.



또 신종훈과 함께 복싱계를 이끌어 갈 차세대 유망주로 꼽히는 김주성(21.한국체대, 52㎏), 심현용(21.대전대, 64㎏급), 허진호(22.한국체대, 81㎏급) 등도 국가대표가 됐다.



이진영(23.상무, 56㎏급), 전영남(24.상무, 69㎏급), 조덕진(27.수원시청, 75㎏), 전찬명(25.인천시청, 91㎏), 박성근(31.인천시청, 91㎏이상)도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나선다.



여자부에서는 총 3명이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장은아(22.용인대, 52㎏), 박진아(21.용인대, 60㎏), 성수연(18.여주여고, 75㎏)이 지난 7월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