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증거인멸 등 2명 영장 청구
입력 2010.08.26 (21:07)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파일을 고의로 삭제해 증거를 없앤 혐의로 지원관실 기획총괄과 진모 과장 등 2명에 대해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파일이 삭제된 컴퓨터는 구속된 이인규 지원관 등이 사용하던 것으로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 등 이른바 비선보고 의혹을 풀어줄 중요 증거들이 담겨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것들입니다.

검찰은 총리실 CCTV 분석 작업과 파일 삭제 프로그램 사용 시간 등을 토대로 조사를 벌여왔으며, 외부 업체에 하드 디스크 훼손을 의뢰한 직원도 가려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진 과장 등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누구의 지시에 의해 증거 인멸에 나섰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진 과장 등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른바 '비선 보고' 의혹을 풀 단서를 찾아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 검찰, 증거인멸 등 2명 영장 청구
    • 입력 2010-08-26 21:07:35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파일을 고의로 삭제해 증거를 없앤 혐의로 지원관실 기획총괄과 진모 과장 등 2명에 대해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파일이 삭제된 컴퓨터는 구속된 이인규 지원관 등이 사용하던 것으로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 등 이른바 비선보고 의혹을 풀어줄 중요 증거들이 담겨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것들입니다.

검찰은 총리실 CCTV 분석 작업과 파일 삭제 프로그램 사용 시간 등을 토대로 조사를 벌여왔으며, 외부 업체에 하드 디스크 훼손을 의뢰한 직원도 가려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진 과장 등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누구의 지시에 의해 증거 인멸에 나섰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진 과장 등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른바 '비선 보고' 의혹을 풀 단서를 찾아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