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견인차 정육점 돌진…2명 사망·1명 부상
입력 2010.08.27 (06: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버스를 끌고 가던 견인차가 정육점으로 돌진하면서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치는 등 밤사이 교통사고가 잇따랐습니다.

그런가 하면 확성기 소리가 시끄럽다며 생선장수를 살해하는 사건도 벌어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짙은 녹색의 버스가 옆으로 쓰러져 있고, 이 버스를 끌고 가던 견인차는 종잇장처럼 구겨졌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82번 지방도로에서 44살 한모씨가 몰던 견인차가 차량 6대를 잇따라 들이받은 뒤 정육점으로 돌진했습니다.

<인터뷰>남철희(목격자):"(사고차량이) 라이트를 켜면서 경적을 울리면서 저한테 비키라고 하더라고요 깜빡깜빡. 그래서 한쪽으로 비켜났습니다. 비켜난 뒤에 지나갔거든요. 상당히 빠른 속도로..."

이 사고로 정육점 주인 쉰 살 조모씨 등 2명이 숨지고 이 모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견인차의 브레이크가 고장 나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옆으로 누운 경차에서 운전자를 구조하는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젯밤 11시 반쯤 경북 포항시 송내동 포스코 공장 앞에서 51살 김모씨가 몰던 경차가 앞차를 들이받고 넘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김씨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에 앞서 어제 오후에는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 주택가에서 39살 정모씨가 생선을 팔던 42살 권모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정씨는 경찰에서 집 앞에서, 소형 승합차를 세워놓고 생선을 팔던 권 씨에게 확성기 소리가 시끄럽다고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말다툼이 벌어져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견인차 정육점 돌진…2명 사망·1명 부상
    • 입력 2010-08-27 06:41: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버스를 끌고 가던 견인차가 정육점으로 돌진하면서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치는 등 밤사이 교통사고가 잇따랐습니다.

그런가 하면 확성기 소리가 시끄럽다며 생선장수를 살해하는 사건도 벌어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짙은 녹색의 버스가 옆으로 쓰러져 있고, 이 버스를 끌고 가던 견인차는 종잇장처럼 구겨졌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82번 지방도로에서 44살 한모씨가 몰던 견인차가 차량 6대를 잇따라 들이받은 뒤 정육점으로 돌진했습니다.

<인터뷰>남철희(목격자):"(사고차량이) 라이트를 켜면서 경적을 울리면서 저한테 비키라고 하더라고요 깜빡깜빡. 그래서 한쪽으로 비켜났습니다. 비켜난 뒤에 지나갔거든요. 상당히 빠른 속도로..."

이 사고로 정육점 주인 쉰 살 조모씨 등 2명이 숨지고 이 모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견인차의 브레이크가 고장 나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옆으로 누운 경차에서 운전자를 구조하는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젯밤 11시 반쯤 경북 포항시 송내동 포스코 공장 앞에서 51살 김모씨가 몰던 경차가 앞차를 들이받고 넘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김씨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에 앞서 어제 오후에는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 주택가에서 39살 정모씨가 생선을 팔던 42살 권모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정씨는 경찰에서 집 앞에서, 소형 승합차를 세워놓고 생선을 팔던 권 씨에게 확성기 소리가 시끄럽다고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말다툼이 벌어져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