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광고 한 눈에…부산국제광고제 개막
입력 2010.08.27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세계 광고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부산국제광고제의 막이 올랐습니다.

올해는 출품작이 크게 늘어 보다 풍성한 행사로 치뤄집니다.

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변의 '무관심'이 성폭행 피해자를 더 힘들게 한다는 내용의 공익광고입니다.

세계 광고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보여주는 부산국제광고제가 부산에서 막이 올랐습니다.

참신한 아이디어로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반전을 던져주는 광고의 매력에 관람객의 반응도 뜨겁습니다.

<인터뷰> "기존에 있는, 주위에 널려있는 사물을 이용해서 아이디어를 찾은 것들이 굉장히 많은데, 그 부분이 공부가 됐다."

3회째를 맞는 올해 광고제에는 전세계 41개 나라에서 모두 5천 4백여 편이 출품됐으며, 이 가운데 951편이 본선에 올랐습니다.

올해는 출품작이 지난해보다 70% 정도 늘면서 예선은 물론 본선에서도 열띤 경합이 벌어졌습니다.

제품.서비스와 공익광고 외에 올해는 '기술적 완성도'를 평가하는 크레프트 부문도 신설됐습니다.

다른 국제광고제와 달리 참가비 없이 누구나 출품할 수 있는 열린 광고제란 점이 성장 가능성을 더욱 크게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진 청(심사위원장) : "비싼 참가비가 없다면, 참가자들은 해가 갈수록 훨씬 더 선호할 것입니다."

그래서 매우 긍정적이고, 낙관적입니다.

부산국제광고제는 오는 28일까지 사흘 동안 계속되며, 축제기간 지하철 역사와 해변에서도 당선작 전시회가 열립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세계 광고 한 눈에…부산국제광고제 개막
    • 입력 2010-08-27 07:16: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 세계 광고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부산국제광고제의 막이 올랐습니다.

올해는 출품작이 크게 늘어 보다 풍성한 행사로 치뤄집니다.

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변의 '무관심'이 성폭행 피해자를 더 힘들게 한다는 내용의 공익광고입니다.

세계 광고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보여주는 부산국제광고제가 부산에서 막이 올랐습니다.

참신한 아이디어로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반전을 던져주는 광고의 매력에 관람객의 반응도 뜨겁습니다.

<인터뷰> "기존에 있는, 주위에 널려있는 사물을 이용해서 아이디어를 찾은 것들이 굉장히 많은데, 그 부분이 공부가 됐다."

3회째를 맞는 올해 광고제에는 전세계 41개 나라에서 모두 5천 4백여 편이 출품됐으며, 이 가운데 951편이 본선에 올랐습니다.

올해는 출품작이 지난해보다 70% 정도 늘면서 예선은 물론 본선에서도 열띤 경합이 벌어졌습니다.

제품.서비스와 공익광고 외에 올해는 '기술적 완성도'를 평가하는 크레프트 부문도 신설됐습니다.

다른 국제광고제와 달리 참가비 없이 누구나 출품할 수 있는 열린 광고제란 점이 성장 가능성을 더욱 크게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진 청(심사위원장) : "비싼 참가비가 없다면, 참가자들은 해가 갈수록 훨씬 더 선호할 것입니다."

그래서 매우 긍정적이고, 낙관적입니다.

부산국제광고제는 오는 28일까지 사흘 동안 계속되며, 축제기간 지하철 역사와 해변에서도 당선작 전시회가 열립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