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증거 인멸’ 총리실 직원 추가 연루자 수사
입력 2010.08.27 (09:59) 수정 2010.08.27 (10:14)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파일을 삭제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진모 과장 등 2명 외에 지원관실 내의 추가 가담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진 과장 등이 증거를 인멸하는 과정에서 지원관실의 다른 직원들도 일부 연루된 것으로 보고, 증거 확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지원관실 컴퓨터의 하드 디스크 등을 심하게 훼손한 진 과장 등에 대해서는 증거인멸 혐의와 함께 공용물건손상 혐의를 함께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파일이 삭제된 컴퓨터는 구속된 이인규 지원관 등이 사용하던 것으로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 등 이른바 비선보고 의혹을 풀어줄 중요 증거들이 담겨 있을 것으로 보이는 것들입니다.

검찰은 이 증거들이 총리실의 자체 조사가 시작돼 진 과장 등이 직무에서 배제된 시점쯤에 훼손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총리실 CCTV 분석 작업과 파일 삭제 프로그램 사용 시간 등을 토대로 조사를 벌여왔으며, 외부 업체에 하드 디스크 훼손을 의뢰한 직원도 가려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의뢰를 받고 하드 디스크를 훼손한 외부 업체와 업체 직원을 처벌할지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편,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 부인에 대해 내사를 벌였던 전 지원관실 직원 김모 경위에 대해서는 빠르면 다음주초쯤 기소 여부가 결정된 예정입니다.
  • 검찰, ‘증거 인멸’ 총리실 직원 추가 연루자 수사
    • 입력 2010-08-27 09:59:51
    • 수정2010-08-27 10:14:39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파일을 삭제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진모 과장 등 2명 외에 지원관실 내의 추가 가담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진 과장 등이 증거를 인멸하는 과정에서 지원관실의 다른 직원들도 일부 연루된 것으로 보고, 증거 확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지원관실 컴퓨터의 하드 디스크 등을 심하게 훼손한 진 과장 등에 대해서는 증거인멸 혐의와 함께 공용물건손상 혐의를 함께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파일이 삭제된 컴퓨터는 구속된 이인규 지원관 등이 사용하던 것으로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 등 이른바 비선보고 의혹을 풀어줄 중요 증거들이 담겨 있을 것으로 보이는 것들입니다.

검찰은 이 증거들이 총리실의 자체 조사가 시작돼 진 과장 등이 직무에서 배제된 시점쯤에 훼손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총리실 CCTV 분석 작업과 파일 삭제 프로그램 사용 시간 등을 토대로 조사를 벌여왔으며, 외부 업체에 하드 디스크 훼손을 의뢰한 직원도 가려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의뢰를 받고 하드 디스크를 훼손한 외부 업체와 업체 직원을 처벌할지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편,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 부인에 대해 내사를 벌였던 전 지원관실 직원 김모 경위에 대해서는 빠르면 다음주초쯤 기소 여부가 결정된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