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GA 타이거 우즈, 올해 최고 6언더파
입력 2010.08.27 (10:39) 종합
침체에 빠져 있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PGA투어 플레이오프에서 올해 최고의 샷감각을 선보였습니다.

우즈는 미국 뉴저지주에서 열린 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1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쳐 본 테일러와 함께 공동선두로 나섰습니다.

우즈가 선두로 라운드를 마친 건 지난해 11월 호주 마스터스 이후 9개월 만입니다.

최경주는 3언더파로 공동 20위에, 위창수는 2언더파로 33위에 자리했습니다.
  • PGA 타이거 우즈, 올해 최고 6언더파
    • 입력 2010-08-27 10:39:05
    종합
침체에 빠져 있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PGA투어 플레이오프에서 올해 최고의 샷감각을 선보였습니다.

우즈는 미국 뉴저지주에서 열린 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1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쳐 본 테일러와 함께 공동선두로 나섰습니다.

우즈가 선두로 라운드를 마친 건 지난해 11월 호주 마스터스 이후 9개월 만입니다.

최경주는 3언더파로 공동 20위에, 위창수는 2언더파로 33위에 자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