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채권 외국인 보유 잔고 75조 돌파
입력 2010.09.01 (06:29) 수정 2010.09.01 (15:42) 경제
외국인 투자자들의 한국 상장채권 보유잔고가 처음으로 75조원을 넘어섰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외국인들이 지난달(8월) 채권시장에서 6조 5천136억 원을 순매수해 보유잔고가 75조 2천805억 원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상장채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9%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외국인 보유잔고는 지난해 말 65조 원을 돌파한 뒤 8개월 만에 다시 10조 원이 늘면서 사상 처음으로 75조 원을 돌파해 기록을 계속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한국 시장이 여전히 외국인들에게 선호 대상이고 차익거래 매력까지 있어 앞으로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부작용 가능성에도 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 한국 채권 외국인 보유 잔고 75조 돌파
    • 입력 2010-09-01 06:29:28
    • 수정2010-09-01 15:42:06
    경제
외국인 투자자들의 한국 상장채권 보유잔고가 처음으로 75조원을 넘어섰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외국인들이 지난달(8월) 채권시장에서 6조 5천136억 원을 순매수해 보유잔고가 75조 2천805억 원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상장채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9%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외국인 보유잔고는 지난해 말 65조 원을 돌파한 뒤 8개월 만에 다시 10조 원이 늘면서 사상 처음으로 75조 원을 돌파해 기록을 계속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한국 시장이 여전히 외국인들에게 선호 대상이고 차익거래 매력까지 있어 앞으로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부작용 가능성에도 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