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시용 전투 장비 관리 이래서야”
입력 2010.09.01 (10:41) 수정 2010.09.01 (15:35) 포토뉴스
전시용 전투장비 관리 이래서야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전시용 전투장비 관리 이래서야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전시용 전투장비 관리 이래서야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내총 어디 있어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 조형물 가운데 한 병사의 모형총이 어디론가 사라진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 “전시용 전투 장비 관리 이래서야”
    • 입력 2010-09-01 10:41:36
    • 수정2010-09-01 15:35:34
    포토뉴스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1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옛 베트남 파병용사 훈련장내에 전시 중인 한 전투장비의 운전석 부분이 비바람에 심하게 훼손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강원도와 화천군은 2008년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14만㎡에 `베트남 참전용사 만남의 장'을 조성했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