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호우·태풍
파노라마로 본 태풍 ‘곤파스’
입력 2010.09.01 (15:14)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앞서 보신것처럼 태풍 '곤파스'는 제주도 부근으로 계속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전국 해안가에 설치된 파노라마 카메라로 이 시각 상황을 살펴보겠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김민경기자!

현재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먼저 태풍'곤파스'의 중심부에 가장 근접한 이어도 해양과학기집니다.

태풍경보가 내려진 해상엔 초속 30미터가 넘는 강풍이 몰아쳐 화면이 흔들릴 정도입니다.

높이가 최고 11미터에 이르는 집채만한 파도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두 시간쯤 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시야를 가릴 정도로 세찬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다음은 국토 최남단 마라도입니다.

역시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최대풍속 초속 17미터의 강풍에 풀이 뽑혀나갈듯 흔들립니다.

최고 7미터에 이르는 높은 파도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태풍이 빠르게 북상하고 있어 오늘 밤 9시 무렵엔 태풍의 중심부가 제주도 서쪽을 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주도 북쪽 추자도에선 시간이 지날수록 바람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초속 10미터의 강풍이 불어 나뭇가지가 계속 흔들립니다.

태풍 '곤파스'는 오늘 밤 제주도를 지나 자정무렵엔 추자도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평도는 아직까지는 태풍의 중심부에서 600km 남짓 떨어져 있어 맑은 날씨속에 물결도 잔잔합니다.

태풍 '곤파스'는 내일 낮에 연평도 부근을 통과해 인천이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파노라마로 본 태풍 ‘곤파스’
    • 입력 2010-09-01 15:14:18
    속보
<앵커 멘트>

앞서 보신것처럼 태풍 '곤파스'는 제주도 부근으로 계속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전국 해안가에 설치된 파노라마 카메라로 이 시각 상황을 살펴보겠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김민경기자!

현재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먼저 태풍'곤파스'의 중심부에 가장 근접한 이어도 해양과학기집니다.

태풍경보가 내려진 해상엔 초속 30미터가 넘는 강풍이 몰아쳐 화면이 흔들릴 정도입니다.

높이가 최고 11미터에 이르는 집채만한 파도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두 시간쯤 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시야를 가릴 정도로 세찬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다음은 국토 최남단 마라도입니다.

역시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최대풍속 초속 17미터의 강풍에 풀이 뽑혀나갈듯 흔들립니다.

최고 7미터에 이르는 높은 파도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태풍이 빠르게 북상하고 있어 오늘 밤 9시 무렵엔 태풍의 중심부가 제주도 서쪽을 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주도 북쪽 추자도에선 시간이 지날수록 바람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초속 10미터의 강풍이 불어 나뭇가지가 계속 흔들립니다.

태풍 '곤파스'는 오늘 밤 제주도를 지나 자정무렵엔 추자도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평도는 아직까지는 태풍의 중심부에서 600km 남짓 떨어져 있어 맑은 날씨속에 물결도 잔잔합니다.

태풍 '곤파스'는 내일 낮에 연평도 부근을 통과해 인천이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