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호우·태풍
전북 태풍 ‘곤파스’ 간접 영향권
입력 2010.09.01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7호 태풍 '곤파스가' 북상하면서 전북지역도 영향권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군산 비응항 연결합니다.

이수진 기자! 현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제가 나와 있는 군산지역은 조금 전부터 강한 비바람이 쉴새 없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바람도 초속 10미터 안팎으로 점차 거세지면서 태풍이 가까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올라온다는 소식에 이곳 군산 비응항 주변도 일찌감치 사람의 발길이 뚝 끊겼고 상가들도 서둘러 문을 닫았습니다.

어선 2천여 척도 오늘 하루 조업을 포기하고 격포항 등 가까운 항구에 대피한 상태입니다.

내일부턴 서해 섬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될 예정입니다.

현재 서해 남부 모든 바다 태풍 특보가 내려졌고 고창, 김제 등 서해안 4개 시, 군에는 폭풍 해일주의보가 발표돼 있는데요.

조금 뒤 자정을 기해 전북 전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돼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들 전망입니다.

한편, 내일 아침 7시쯤, 군산지역은 만조 시기와 겹치며 해일 피해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군산 비응항에서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전북 태풍 ‘곤파스’ 간접 영향권
    • 입력 2010-09-01 23:51: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제7호 태풍 '곤파스가' 북상하면서 전북지역도 영향권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군산 비응항 연결합니다.

이수진 기자! 현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제가 나와 있는 군산지역은 조금 전부터 강한 비바람이 쉴새 없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바람도 초속 10미터 안팎으로 점차 거세지면서 태풍이 가까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올라온다는 소식에 이곳 군산 비응항 주변도 일찌감치 사람의 발길이 뚝 끊겼고 상가들도 서둘러 문을 닫았습니다.

어선 2천여 척도 오늘 하루 조업을 포기하고 격포항 등 가까운 항구에 대피한 상태입니다.

내일부턴 서해 섬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될 예정입니다.

현재 서해 남부 모든 바다 태풍 특보가 내려졌고 고창, 김제 등 서해안 4개 시, 군에는 폭풍 해일주의보가 발표돼 있는데요.

조금 뒤 자정을 기해 전북 전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돼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들 전망입니다.

한편, 내일 아침 7시쯤, 군산지역은 만조 시기와 겹치며 해일 피해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군산 비응항에서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