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때 서울 지하철·버스 새벽 2시까지 운행
입력 2010.09.02 (01:08) 사회
서울시는 오는 15일부터 24일까지 열흘간을 추석연휴 종합대책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귀성과 귀경객 수송, 응급진료 등 모든 분야에 걸친 종합대책을 마련해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귀성객을 위해 오는 20일과 21일 고속과 시외버스 운행 횟수를 하루 천700 여 차례 늘려 모두 7천100차례 운행해 16만명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또 심야 귀경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오는 22일과 23일에는 지하철과 시내버스 130개 노선 3만천 여 대를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합니다.

이밖에 21일부터 23일까지는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만5천대가 더 운행하며, 망우리와 용미리 등 시립묘지를 운행하는 6개 노선 시내버스는 220차례 증편됩니다.

서울시는 아울러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기차역이나 터미널 주변을 중심으로 불법 주ㆍ정차나 택시 승차거부 행위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또 시 보건정책담당관실과 25개 자치구 보건소에 비상진료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추석 연휴에는 당직의료기관과 당번약국을 운영합니다.

연휴 기간 아동급식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아동에게 급식소 정보를 제공하거나 24시간 편의점을 이용하도록 하는 등 특별지원계획도 마련됩니다.

이와 함께 추석기간 공사현장에서 임금이 체불되지 않도록 기성과 준공검사, 대가 지급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하고 하도업체나 근로자에게 노임 등이 제대로 지급되는지를 점검할 방침입니다.
  • 추석때 서울 지하철·버스 새벽 2시까지 운행
    • 입력 2010-09-02 01:08:24
    사회
서울시는 오는 15일부터 24일까지 열흘간을 추석연휴 종합대책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귀성과 귀경객 수송, 응급진료 등 모든 분야에 걸친 종합대책을 마련해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귀성객을 위해 오는 20일과 21일 고속과 시외버스 운행 횟수를 하루 천700 여 차례 늘려 모두 7천100차례 운행해 16만명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또 심야 귀경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오는 22일과 23일에는 지하철과 시내버스 130개 노선 3만천 여 대를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합니다.

이밖에 21일부터 23일까지는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만5천대가 더 운행하며, 망우리와 용미리 등 시립묘지를 운행하는 6개 노선 시내버스는 220차례 증편됩니다.

서울시는 아울러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기차역이나 터미널 주변을 중심으로 불법 주ㆍ정차나 택시 승차거부 행위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또 시 보건정책담당관실과 25개 자치구 보건소에 비상진료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추석 연휴에는 당직의료기관과 당번약국을 운영합니다.

연휴 기간 아동급식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아동에게 급식소 정보를 제공하거나 24시간 편의점을 이용하도록 하는 등 특별지원계획도 마련됩니다.

이와 함께 추석기간 공사현장에서 임금이 체불되지 않도록 기성과 준공검사, 대가 지급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하고 하도업체나 근로자에게 노임 등이 제대로 지급되는지를 점검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