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전남 해안 해일주의보…여객선 운항 전면 통제
입력 2010.09.02 (02:12)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이 서해를 따라 북상함에 따라 광주. 전남지역은 아직까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목포 북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성각 기자, 지금 그 곳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태풍이 목포 서쪽 해상을 지나면서 전남 서남해안에는 초속 30미터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50밀리미터의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광양 백운산은 130밀리미터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남 대부분 지역은 앞으로 1-2시간 가량이 가장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목포와 신안 등 전남 15개 시군에는 폭풍 해일주의보가 내려져 있어 저지대 침수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목포와 완도, 여수항의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전남 지역에서는 2만여 척의 배가 항포구에 정박하거나 대피해, 태풍의 이동 경로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영산강과 섬진강 지역은 잦은 집중호우로 상류 댐 수위가 높아져, 예비 방류를 하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피해도 발생했는데요.

어제 저녁 7시 반쯤, 전남 신안군 가거도에서 정전이 발생해 3백여 가구 주민들이 2시간 가량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목포에서는 아파트 고층의 유리창이 파손되고 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습니다.

전남지역 각 자치단체들은 바닷가 저지대 순찰과 배수펌프 점검 등을 강화하는 한편, 농작물과 양식장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목포 북항에서 KBS뉴스 이성각입니다.
  • 전남 해안 해일주의보…여객선 운항 전면 통제
    • 입력 2010-09-02 02:12:14
    속보
<앵커 멘트>

태풍이 서해를 따라 북상함에 따라 광주. 전남지역은 아직까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목포 북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성각 기자, 지금 그 곳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태풍이 목포 서쪽 해상을 지나면서 전남 서남해안에는 초속 30미터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50밀리미터의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광양 백운산은 130밀리미터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남 대부분 지역은 앞으로 1-2시간 가량이 가장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목포와 신안 등 전남 15개 시군에는 폭풍 해일주의보가 내려져 있어 저지대 침수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목포와 완도, 여수항의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전남 지역에서는 2만여 척의 배가 항포구에 정박하거나 대피해, 태풍의 이동 경로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영산강과 섬진강 지역은 잦은 집중호우로 상류 댐 수위가 높아져, 예비 방류를 하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피해도 발생했는데요.

어제 저녁 7시 반쯤, 전남 신안군 가거도에서 정전이 발생해 3백여 가구 주민들이 2시간 가량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목포에서는 아파트 고층의 유리창이 파손되고 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습니다.

전남지역 각 자치단체들은 바닷가 저지대 순찰과 배수펌프 점검 등을 강화하는 한편, 농작물과 양식장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목포 북항에서 KBS뉴스 이성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