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광주·전남 오전까지 태풍 최대 고비
입력 2010.09.02 (02:12)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주전남 지역에도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영산강변에 중계차 나가있습니다.

최혜진 기자! 지금 그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바람은 초속 10미터로 점차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광주전남 내륙 전역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해안과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밀리미터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젯밤 늦게 광주시 수완지구와 신창지구, 상무지구 등 대규모 택지지구에서 정전 사고가 잇따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곳곳에서 간판과 유리창 파손 신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광주시를 비롯한 각 자치단체들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해 이곳 영산강을 비롯한 대규모 공사장과 재해 위험지구 등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복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추가 피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도내 해수욕장과 계곡, 국립공원 등을 찾은 막바지 피서객 천4백 여명도 모두 대피했습니다.

현재 이동방향과 속도대로라면 태풍은 오늘 새벽 전남 서해안에서 2백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광주전남 지역은 오늘 오전까지가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영산강변에서 KBS뉴스 최혜진입니다.
  • 광주·전남 오전까지 태풍 최대 고비
    • 입력 2010-09-02 02:12:15
    속보
<앵커 멘트>

광주전남 지역에도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영산강변에 중계차 나가있습니다.

최혜진 기자! 지금 그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바람은 초속 10미터로 점차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광주전남 내륙 전역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해안과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밀리미터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젯밤 늦게 광주시 수완지구와 신창지구, 상무지구 등 대규모 택지지구에서 정전 사고가 잇따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또, 곳곳에서 간판과 유리창 파손 신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광주시를 비롯한 각 자치단체들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해 이곳 영산강을 비롯한 대규모 공사장과 재해 위험지구 등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복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추가 피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도내 해수욕장과 계곡, 국립공원 등을 찾은 막바지 피서객 천4백 여명도 모두 대피했습니다.

현재 이동방향과 속도대로라면 태풍은 오늘 새벽 전남 서해안에서 2백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광주전남 지역은 오늘 오전까지가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영산강변에서 KBS뉴스 최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