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11개월來 최대폭 감소
입력 2010.09.02 (06:51) 연합뉴스
원화대출 연중 첫 감소…총수신 두 달째 감소

지난달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원화대출이 올 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총수신도 기업의 시설투자용 예금 인출 영향으로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줄면서 감소세가 두 달 연속 이어졌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기업, 외환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의 원화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현재 683조7천883억원으로 전월말보다 312억원 감소했다.

시중은행의 원화대출이 줄어든 것은 작년 12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줄면서 원화대출 감소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말 현재 203조9천670억원으로 전월말보다 7천840억원 줄었다. 월중 감소폭이 작년 9월 1조2천13억원 줄어든 이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이 주택담보대출 자산을 기초로 주택저당증권(MBS)를 1조원 가량 발행하면서 주택대출이 8천908억원 줄었다. 국민은행도 중도금대출 만기에 따른 상환 등으로 2천876억원 감소했으며 기업은행도 550억원 줄었다.

중소기업 대출과 대기업 대출은 시설투자 수요 등으로 각각 2천440억원과 7천313억원 증가한 316조988억원과 60조4천134억원을 기록했다.

시중은행의 총수신은 지난달 말 현재 773조4천259억원으로 전월말보다 3조2천221억원 감소했다. 지난 3월 10조8천802억원 줄어든 이후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하면서 두 달째 감소세를 지속했다.

일부 대기업이 시설투자를 위해 예금을 인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신한은행의 요구불 예금은 기업의 인출 여파로 3조5천965억원 급감했으며 우리은행과 외환은행의 정기예금도 기업의 인출로 각각 1조4천986억원과 6천862억원 감소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기업들이 시설 투자를 위해 예금을 인출하고 일부 대출을 받으면서 수신이 감소하고 대기업 대출은 증가했다"며 "주택담보대출은 DTI 일시 해제 영향으로 이달에는 증가세로 전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11개월來 최대폭 감소
    • 입력 2010-09-02 06:51:48
    연합뉴스
원화대출 연중 첫 감소…총수신 두 달째 감소

지난달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원화대출이 올 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총수신도 기업의 시설투자용 예금 인출 영향으로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줄면서 감소세가 두 달 연속 이어졌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기업, 외환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의 원화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현재 683조7천883억원으로 전월말보다 312억원 감소했다.

시중은행의 원화대출이 줄어든 것은 작년 12월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줄면서 원화대출 감소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말 현재 203조9천670억원으로 전월말보다 7천840억원 줄었다. 월중 감소폭이 작년 9월 1조2천13억원 줄어든 이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이 주택담보대출 자산을 기초로 주택저당증권(MBS)를 1조원 가량 발행하면서 주택대출이 8천908억원 줄었다. 국민은행도 중도금대출 만기에 따른 상환 등으로 2천876억원 감소했으며 기업은행도 550억원 줄었다.

중소기업 대출과 대기업 대출은 시설투자 수요 등으로 각각 2천440억원과 7천313억원 증가한 316조988억원과 60조4천134억원을 기록했다.

시중은행의 총수신은 지난달 말 현재 773조4천259억원으로 전월말보다 3조2천221억원 감소했다. 지난 3월 10조8천802억원 줄어든 이후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하면서 두 달째 감소세를 지속했다.

일부 대기업이 시설투자를 위해 예금을 인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신한은행의 요구불 예금은 기업의 인출 여파로 3조5천965억원 급감했으며 우리은행과 외환은행의 정기예금도 기업의 인출로 각각 1조4천986억원과 6천862억원 감소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기업들이 시설 투자를 위해 예금을 인출하고 일부 대출을 받으면서 수신이 감소하고 대기업 대출은 증가했다"며 "주택담보대출은 DTI 일시 해제 영향으로 이달에는 증가세로 전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