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화도, 태풍 상륙 임박 긴장감
입력 2010.09.02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과 경기, 인천 지역에는 현재 태풍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곤파스는 오늘 오전 강화도를 통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강화도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최영윤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이곳 외포리 선착장에는 제대로 서 있기 힘들 정도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바람은 초속 10미터를 넘고 있고, 빗줄기도 점점 굵어지고 있습니다.

수도권 지역에서는 오전 9시를 전후해서 가장 세찬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또, 안산과 시흥 앞바다에는 해일 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곤파스는 당초 낮 12시 쯤 이 곳 강화도를 통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4시간 정도 상륙 시점이 앞당겨졌습니다.

기상청은 세시간 뒤인 오전 8시 쯤 이 곳 강화도에 상륙해 9시 쯤에는 서울 북쪽을 지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수도권 지역에는 오늘 하루 동안 최대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오고, 초속 30미터의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백령도와 대청도 등 서해 5도 지역 등에서는 국지적으로 3백밀리미터에 달하는 폭우가 올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수도권은 오늘 밤 늦게나 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강화도 외포리선착장에서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강화도, 태풍 상륙 임박 긴장감
    • 입력 2010-09-02 07:15: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과 경기, 인천 지역에는 현재 태풍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곤파스는 오늘 오전 강화도를 통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강화도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최영윤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이곳 외포리 선착장에는 제대로 서 있기 힘들 정도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바람은 초속 10미터를 넘고 있고, 빗줄기도 점점 굵어지고 있습니다.

수도권 지역에서는 오전 9시를 전후해서 가장 세찬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또, 안산과 시흥 앞바다에는 해일 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곤파스는 당초 낮 12시 쯤 이 곳 강화도를 통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4시간 정도 상륙 시점이 앞당겨졌습니다.

기상청은 세시간 뒤인 오전 8시 쯤 이 곳 강화도에 상륙해 9시 쯤에는 서울 북쪽을 지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수도권 지역에는 오늘 하루 동안 최대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오고, 초속 30미터의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백령도와 대청도 등 서해 5도 지역 등에서는 국지적으로 3백밀리미터에 달하는 폭우가 올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수도권은 오늘 밤 늦게나 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강화도 외포리선착장에서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