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서해 태풍 북상…강한 비바람
입력 2010.09.02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는 충남 서해 상황 알아봅니다.

태안 신진항에 나가 있는 최선중 기자!

그곳도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죠?

<리포트>

네 태풍이 이곳 충남 태안을 해안가를 강타하면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번개까지 동반한 비바람때문에 오전 3시부터 태안군 근흥면 일대에 전기 공급이 끊겼는데요.

이 정전 상태가 두 시간 가까이 계속되고 있고 사방이 깜깜한 암흑으로 휩싸였습니다.

순간 초속이 40미터가 넘으면서 부둣가에 있는 차가 들썩이고 철구조물과 돌멩이들도 날아다녀 매우 위험한 상황입니다

정박중인 20톤 이상 대형 어선들에도 선주들이 승선해 배끼리 부딪히지 않기 위해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 신진항 앞바다를 비롯해 서해 중부 앞바다에 태풍 주의보는 태풍 경보로 강화됐고 내륙 지역에도 폭풍해일 주의보가 발효중입니다.

이곳의 바닷물 수위가 가장 높은 '만조'가 여섯 시간 정도 뒤인, 오전 8시쯤인데요. 이 시간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재난 당국은 해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해안가 건물에 있는 주민들은 지하에 머물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긴급히 대피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충남 태안에서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 충남 서해 태풍 북상…강한 비바람
    • 입력 2010-09-02 07:15: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에는 충남 서해 상황 알아봅니다.

태안 신진항에 나가 있는 최선중 기자!

그곳도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죠?

<리포트>

네 태풍이 이곳 충남 태안을 해안가를 강타하면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번개까지 동반한 비바람때문에 오전 3시부터 태안군 근흥면 일대에 전기 공급이 끊겼는데요.

이 정전 상태가 두 시간 가까이 계속되고 있고 사방이 깜깜한 암흑으로 휩싸였습니다.

순간 초속이 40미터가 넘으면서 부둣가에 있는 차가 들썩이고 철구조물과 돌멩이들도 날아다녀 매우 위험한 상황입니다

정박중인 20톤 이상 대형 어선들에도 선주들이 승선해 배끼리 부딪히지 않기 위해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 신진항 앞바다를 비롯해 서해 중부 앞바다에 태풍 주의보는 태풍 경보로 강화됐고 내륙 지역에도 폭풍해일 주의보가 발효중입니다.

이곳의 바닷물 수위가 가장 높은 '만조'가 여섯 시간 정도 뒤인, 오전 8시쯤인데요. 이 시간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재난 당국은 해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해안가 건물에 있는 주민들은 지하에 머물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긴급히 대피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충남 태안에서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