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태풍주의보…출근길 혼잡 불가피
입력 2010.09.02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곤파스가 상륙하면서 서울에도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잠수교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원기 기자, 그 곳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예 이 곳 잠수교에도 바람이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비는 잠시 소강상태여서 뒤로 보이는 한강 수위는 더 오르지는 않고 있는데요.

0시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는 모두 (32)밀리미터, 한 때 시간 당 (10)밀리미터의 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곳 잠수교 수위는 3.9미터 정도로 보행자 통행제한 수위인 5.5미터, 차량 통행금지 수위인 6.5미터에는 아직 못 미치고 있습니다.

한강 상류 팔당댐에서는 현재 초당 천8백톤이 안 되는 물을 방류하고 있는데, 지금대로라면 수위에 별 영향은 주지 않을 것으로 관계 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서울 지역에는 오전 6시부터 태풍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낮 동안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울 지역에는 태풍으로 인한 큰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계속 내리는 비로 출근길 교통 혼잡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기상청은 서울 지역에 앞으로 50에서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잠수교 남단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서울 태풍주의보…출근길 혼잡 불가피
    • 입력 2010-09-02 07:16: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태풍 곤파스가 상륙하면서 서울에도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잠수교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원기 기자, 그 곳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예 이 곳 잠수교에도 바람이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비는 잠시 소강상태여서 뒤로 보이는 한강 수위는 더 오르지는 않고 있는데요.

0시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는 모두 (32)밀리미터, 한 때 시간 당 (10)밀리미터의 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곳 잠수교 수위는 3.9미터 정도로 보행자 통행제한 수위인 5.5미터, 차량 통행금지 수위인 6.5미터에는 아직 못 미치고 있습니다.

한강 상류 팔당댐에서는 현재 초당 천8백톤이 안 되는 물을 방류하고 있는데, 지금대로라면 수위에 별 영향은 주지 않을 것으로 관계 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서울 지역에는 오전 6시부터 태풍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낮 동안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울 지역에는 태풍으로 인한 큰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계속 내리는 비로 출근길 교통 혼잡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기상청은 서울 지역에 앞으로 50에서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잠수교 남단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