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곤파스’ 강풍…시설물 피해 잇따라
입력 2010.09.02 (08:49) 수정 2010.09.02 (09:48) 사회
태풍 '곤파스'가 몰고온 강풍으로 서울지역에서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서울시 대방동에선 교회 탑이 무너져 인도를 덮쳤고, 서울 목동에선 가로수 수십 그루가 뿌리째 뽑혔는가 하면, 야구장 펜스와 그물 수십 미터도 찢어졌습니다.

또 서울 강서구의 한 골프 연습장이 강풍에 무너졌고, 곳곳에서 아파트 유리창도 깨졌습니다.

서울 올림픽대로 이수 교차로 진입로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택시를 덮쳤고, 한강 성심병원 앞 도로에도 구조물이 떨어져 차량이 파손됐습니다.

서울시는 현재 강풍으로 인해 가로수가 뽑히거나 창문과 지붕이 파손되는 시설물 피해가 모두 2백여 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 태풍 ‘곤파스’ 강풍…시설물 피해 잇따라
    • 입력 2010-09-02 08:49:17
    • 수정2010-09-02 09:48:13
    사회
태풍 '곤파스'가 몰고온 강풍으로 서울지역에서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서울시 대방동에선 교회 탑이 무너져 인도를 덮쳤고, 서울 목동에선 가로수 수십 그루가 뿌리째 뽑혔는가 하면, 야구장 펜스와 그물 수십 미터도 찢어졌습니다.

또 서울 강서구의 한 골프 연습장이 강풍에 무너졌고, 곳곳에서 아파트 유리창도 깨졌습니다.

서울 올림픽대로 이수 교차로 진입로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택시를 덮쳤고, 한강 성심병원 앞 도로에도 구조물이 떨어져 차량이 파손됐습니다.

서울시는 현재 강풍으로 인해 가로수가 뽑히거나 창문과 지붕이 파손되는 시설물 피해가 모두 2백여 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