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잠수교] 서울 태풍경보
입력 2010.09.02 (09:58)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곤파스가 상륙하면서 서울에도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잠수교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원기 기자, 그 곳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이곳 잠수교에는 두 세 시간 전보다는 약해진 듯 하지만 여전히 나뭇가지가 크게 흔들릴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여전히 태풍의 영향권 아래 있다는 걸 실감할 정도인데요.

비는 소강상태여서 한강 수위가 더 오르지는 않고 있습니다.

0시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는 모두 36밀리미터, 한 때 시간 당 10밀리미터의 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곳 잠수교 수위는 3.8미터 정도로 보행자 통행제한 수위인 5.5미터, 차량 통행금지 수위인 6.5미터에는 아직 못 미치고 있습니다.

대신 바람이 거세져 한때 순간 초속 20미터가 넘는 강풍이 불기도 했습니다.

현재 서울 지역에는 오전 6시부터 태풍 경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강풍이 불면서 서울 수도권 지역 곳곳엔 가로수가 부러지거나 건물 간판이 떨어져 도로를 덮치고 있지만 제때 치워지지 않아 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서울 지역에 앞으로 20에서 6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잠수교 남단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이 시각 잠수교] 서울 태풍경보
    • 입력 2010-09-02 09:58:51
    속보
<앵커 멘트>

태풍 곤파스가 상륙하면서 서울에도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잠수교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원기 기자, 그 곳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이곳 잠수교에는 두 세 시간 전보다는 약해진 듯 하지만 여전히 나뭇가지가 크게 흔들릴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여전히 태풍의 영향권 아래 있다는 걸 실감할 정도인데요.

비는 소강상태여서 한강 수위가 더 오르지는 않고 있습니다.

0시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는 모두 36밀리미터, 한 때 시간 당 10밀리미터의 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곳 잠수교 수위는 3.8미터 정도로 보행자 통행제한 수위인 5.5미터, 차량 통행금지 수위인 6.5미터에는 아직 못 미치고 있습니다.

대신 바람이 거세져 한때 순간 초속 20미터가 넘는 강풍이 불기도 했습니다.

현재 서울 지역에는 오전 6시부터 태풍 경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강풍이 불면서 서울 수도권 지역 곳곳엔 가로수가 부러지거나 건물 간판이 떨어져 도로를 덮치고 있지만 제때 치워지지 않아 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서울 지역에 앞으로 20에서 6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잠수교 남단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