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민, 이광재 지사 직무 복귀 “환영”
입력 2010.09.02 (15:14) 수정 2010.09.02 (16:04) 연합뉴스
헌법재판소가 2일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지방자치단체장의 직무를 확정판결 전에 정지시키는 지방자치법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면서 이광재 강원지사의 직무가 재개되자 강원지역 도민들은 이를 반기는 분위기였다.

민주당 강원도당은 "헌법재판소의 현명한 판결을 도민과 함께 환영한다"면서 "지난 2개월 간 많은 걱정을 한 도민들께 죄송스런 마음과 함께 이 지사의 업무복귀를 위해 서명에 동참해준 31만 도민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라고 밝혔다.

또 "어려운 도내 이웃들이 서럽지 않도록 만들기 위해 이 지사와 함께 땀으로 적시겠다"며 "대법원에서도 정치보복성 수사와 변론 재개요청 거부 등 절차적 문제에 대한 명확한 판단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는 "이 지사가 유치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인만큼 업무에 복귀하면 동계올림픽 유치활동이 훨씬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 지사와 함께 무상급식을 추진해온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도 업무복귀를 환영했다.

도교육청 최승룡 대변인은 "지난 6월 2일 당선과 동시에 업무가 정지돼 강원도의 각종 교육현안과 교육정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 헌재의 결정으로 강원교육이 새로운 도약을 꿈꿀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친환경 무상급식 등의 각종 교육현안을 해결하는데 힘을 모으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일했던 태백.영월.평창.정선 지역도 업무 복귀를 반기는 분위기다.

강원관광대학 전종식(42.태백) 교수는 "도지사 공백 폐해를 절감한 강원도민 입장에서 반갑고 환영한다"라며 "선거 당시 제시했던 비전과 공약 실천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광산지역사회연구소 원기준(49.태백) 소장은 "선거로 나타난 도정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도민 여망에 부응해야 한다"라며 "하지만, 원인과 과정에 상관없이 도민에게 피해를 준 만큼 사과와 함께 더욱 겸손한 자세로 도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선시민연대 강기희(47.영월) 대표는 "늦게나마 직무정지가 잘못됐다는 법의 판단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라며 "이제야 강원도정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다는 사실에 도민의 한사람으로써 반갑다"라고 말했다.

도내 시민단체와 주부, 회사원도 이 지사의 업무재개를 환영했다.

춘천시민연대 유성철(38) 사무국장은 "도지사 공백사태가 이제야 끝났다는 점에서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광재 도지사가 약속했던 여러 공약과 도정 현안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주부 이경희(43.여.춘천시)씨는 "6.2 지선에서 강원도민이 뽑은 도지사가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받고서야 직무에 복귀할 수 있다는 것이 안타깝다. 늦은 출발인 만큼 도정 현안이 차질 없이 속도를 내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회사원 함규현(36.원주시)씨는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에는 6.2 지선에서 보여준 강원도민의 염원과 열망이 어느 정도 작용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머나먼 길을 돌고 돌아 도지사 업무에 복귀하는 만큼 도민을 위한 '위민 행정'을 펼치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 강원도민, 이광재 지사 직무 복귀 “환영”
    • 입력 2010-09-02 15:14:37
    • 수정2010-09-02 16:04:57
    연합뉴스
헌법재판소가 2일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지방자치단체장의 직무를 확정판결 전에 정지시키는 지방자치법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면서 이광재 강원지사의 직무가 재개되자 강원지역 도민들은 이를 반기는 분위기였다.

민주당 강원도당은 "헌법재판소의 현명한 판결을 도민과 함께 환영한다"면서 "지난 2개월 간 많은 걱정을 한 도민들께 죄송스런 마음과 함께 이 지사의 업무복귀를 위해 서명에 동참해준 31만 도민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라고 밝혔다.

또 "어려운 도내 이웃들이 서럽지 않도록 만들기 위해 이 지사와 함께 땀으로 적시겠다"며 "대법원에서도 정치보복성 수사와 변론 재개요청 거부 등 절차적 문제에 대한 명확한 판단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는 "이 지사가 유치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인만큼 업무에 복귀하면 동계올림픽 유치활동이 훨씬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 지사와 함께 무상급식을 추진해온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도 업무복귀를 환영했다.

도교육청 최승룡 대변인은 "지난 6월 2일 당선과 동시에 업무가 정지돼 강원도의 각종 교육현안과 교육정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 헌재의 결정으로 강원교육이 새로운 도약을 꿈꿀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친환경 무상급식 등의 각종 교육현안을 해결하는데 힘을 모으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일했던 태백.영월.평창.정선 지역도 업무 복귀를 반기는 분위기다.

강원관광대학 전종식(42.태백) 교수는 "도지사 공백 폐해를 절감한 강원도민 입장에서 반갑고 환영한다"라며 "선거 당시 제시했던 비전과 공약 실천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광산지역사회연구소 원기준(49.태백) 소장은 "선거로 나타난 도정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도민 여망에 부응해야 한다"라며 "하지만, 원인과 과정에 상관없이 도민에게 피해를 준 만큼 사과와 함께 더욱 겸손한 자세로 도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선시민연대 강기희(47.영월) 대표는 "늦게나마 직무정지가 잘못됐다는 법의 판단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라며 "이제야 강원도정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다는 사실에 도민의 한사람으로써 반갑다"라고 말했다.

도내 시민단체와 주부, 회사원도 이 지사의 업무재개를 환영했다.

춘천시민연대 유성철(38) 사무국장은 "도지사 공백사태가 이제야 끝났다는 점에서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광재 도지사가 약속했던 여러 공약과 도정 현안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주부 이경희(43.여.춘천시)씨는 "6.2 지선에서 강원도민이 뽑은 도지사가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받고서야 직무에 복귀할 수 있다는 것이 안타깝다. 늦은 출발인 만큼 도정 현안이 차질 없이 속도를 내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회사원 함규현(36.원주시)씨는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에는 6.2 지선에서 보여준 강원도민의 염원과 열망이 어느 정도 작용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머나먼 길을 돌고 돌아 도지사 업무에 복귀하는 만큼 도민을 위한 '위민 행정'을 펼치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