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39층 투신 남성, 차에 떨어져 목숨 건져
입력 2010.09.02 (16:08) 수정 2010.09.02 (16:52) 국제
뉴욕의 39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린 한 남성이 주차돼 있던 차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습니다.

22살 토머스 메길씨는 지난달 31일 웨스트 63번가의 고층 아파트에서 뛰어내렸으나 승용차의 창을 뚫고 뒷좌석에 떨어졌습니다.

그는 양쪽 다리가 부러졌으며, 위독한 상태지만 목숨을 건졌습니다.

뉴욕에선 지난 2007년 12월에도 유리창 청소부인 알키데스 모레노라가 47층 건물 옥상에서 떨어졌지만 목숨을 건졌습니다.
  • 美 39층 투신 남성, 차에 떨어져 목숨 건져
    • 입력 2010-09-02 16:08:36
    • 수정2010-09-02 16:52:15
    국제
뉴욕의 39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린 한 남성이 주차돼 있던 차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습니다.

22살 토머스 메길씨는 지난달 31일 웨스트 63번가의 고층 아파트에서 뛰어내렸으나 승용차의 창을 뚫고 뒷좌석에 떨어졌습니다.

그는 양쪽 다리가 부러졌으며, 위독한 상태지만 목숨을 건졌습니다.

뉴욕에선 지난 2007년 12월에도 유리창 청소부인 알키데스 모레노라가 47층 건물 옥상에서 떨어졌지만 목숨을 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