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강원도 태풍 피해 속출…곳곳에 강풍 직격탄
입력 2010.09.0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화도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 나갈 때까지 태풍 곤파스는 강원도 곳곳을 '할퀴고' 갔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속 20미터의 강풍에 지름 30cm가 넘는 가로수들이 맥없이 꺾였습니다.

초등학교 옆 담벼락 백여 미터가 무너지자, 안전을 위해 춘천 교대부설초교 등 학교 2곳이 휴교하기도 했습니다.

춘천 의암호변 컨벤션홀이 강풍에 주저앉고, 10층 건물 옥상에 놓아둔 수십 장의 철판들이 도로에 떨어졌습니다.

강풍에 전신주가 제구실을 못해, 강원도에서만 2만 8천여 가구가 정전으로 5시간 동안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이양호(주민):"아침에 일어나서 밥도 안 되고 가스도 안 되고 애들 등교해야 하는데 물 자체도 안 나오니까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수확을 앞둔 농작물도 피해를 입었습니다.

한창 벼가 여물어가던 벼가 이처럼 강풍에 순식간에 쓰러지면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봄부터 정성스레 키운 배와 복숭아는 대부분 땅에 떨어져, 농심을 울렸습니다.

<인터뷰> 지재수(과수 재배 농민):"가지가 부러지고 수확이 열흘 남은 배가 50% 이상 낙과가 됐습니다."

동해안 항구에 3천 6백여 척의 어선이 태풍을 피해 긴급 대피했고, 지구촌 축제의 하나인 월드레저 대회는 태풍 때문에 경기와 행사 대부분이 취소됐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강원도 태풍 피해 속출…곳곳에 강풍 직격탄
    • 입력 2010-09-02 22:11:02
    뉴스 9
<앵커 멘트>

강화도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 나갈 때까지 태풍 곤파스는 강원도 곳곳을 '할퀴고' 갔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속 20미터의 강풍에 지름 30cm가 넘는 가로수들이 맥없이 꺾였습니다.

초등학교 옆 담벼락 백여 미터가 무너지자, 안전을 위해 춘천 교대부설초교 등 학교 2곳이 휴교하기도 했습니다.

춘천 의암호변 컨벤션홀이 강풍에 주저앉고, 10층 건물 옥상에 놓아둔 수십 장의 철판들이 도로에 떨어졌습니다.

강풍에 전신주가 제구실을 못해, 강원도에서만 2만 8천여 가구가 정전으로 5시간 동안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이양호(주민):"아침에 일어나서 밥도 안 되고 가스도 안 되고 애들 등교해야 하는데 물 자체도 안 나오니까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수확을 앞둔 농작물도 피해를 입었습니다.

한창 벼가 여물어가던 벼가 이처럼 강풍에 순식간에 쓰러지면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봄부터 정성스레 키운 배와 복숭아는 대부분 땅에 떨어져, 농심을 울렸습니다.

<인터뷰> 지재수(과수 재배 농민):"가지가 부러지고 수확이 열흘 남은 배가 50% 이상 낙과가 됐습니다."

동해안 항구에 3천 6백여 척의 어선이 태풍을 피해 긴급 대피했고, 지구촌 축제의 하나인 월드레저 대회는 태풍 때문에 경기와 행사 대부분이 취소됐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