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당, ‘여성 비하 발언’ 강용석 의원 제명
입력 2010.09.0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런가하면 여성과 아나운서를 비하한 강용석 의원은 결국 한나라당에서 '제명'됐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오늘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대학생들을 상대로 여성과 아나운서 비하 발언 파문 논란을 일으킨 강용석 의원을 제명하고 출당시켰습니다.

제명안은 무거운 분위기속에서 표결 없이 참석자 만장일치로 10분 만에 전격 처리됐습니다.

당 윤리위원회 제명 결정 이후 44일 만이고, 한나라당이 소속 의원을 제명한 것은 처음입니다.

<녹취> 정옥임(원내대변인):"국민적 요구를 미룰 수 없어 참석자 만장일치로 제명 처분을 내렸다"

당 지도부는 어젯밤까지도 강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설득했지만, 소송에 불리할 수 있으니 기다려달라는 답변만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한나라당 제명 조처와 함께 국회 윤리특위도 징계 절차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강 의원 발언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신문사 기자를 고소한 강 의원을 무고 혐의와 아나운서 모욕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한나라당, ‘여성 비하 발언’ 강용석 의원 제명
    • 입력 2010-09-02 22:11:07
    뉴스 9
<앵커 멘트>

그런가하면 여성과 아나운서를 비하한 강용석 의원은 결국 한나라당에서 '제명'됐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오늘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대학생들을 상대로 여성과 아나운서 비하 발언 파문 논란을 일으킨 강용석 의원을 제명하고 출당시켰습니다.

제명안은 무거운 분위기속에서 표결 없이 참석자 만장일치로 10분 만에 전격 처리됐습니다.

당 윤리위원회 제명 결정 이후 44일 만이고, 한나라당이 소속 의원을 제명한 것은 처음입니다.

<녹취> 정옥임(원내대변인):"국민적 요구를 미룰 수 없어 참석자 만장일치로 제명 처분을 내렸다"

당 지도부는 어젯밤까지도 강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설득했지만, 소송에 불리할 수 있으니 기다려달라는 답변만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한나라당 제명 조처와 함께 국회 윤리특위도 징계 절차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강 의원 발언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신문사 기자를 고소한 강 의원을 무고 혐의와 아나운서 모욕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