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슬링, ‘금빛 부활’ 향한 배수의 진
입력 2010.09.0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베이징 올림픽 이후로 부진의 늪에 빠졌던 레슬링 대표팀이,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부활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아테네 금메달리스트 정지현이 그 선봉에 섰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베이징 올림픽의 부진과 지난해 세계선수권 노메달의 충격은 잊었습니다.



매트를 흠뻑 적실 정도의 고강도 훈련을 하고 나면 서있기도 힘들 정도.



현지 시차에 맞춘 철저한 훈련과 꼼꼼한 비디오 분석을 통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인터뷰> 김효섭:"처음 한다는 생각으로 훈련을 해왔고."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정지현을 비롯한 그레코로만형 선수들이 부활의 선봉에 섰습니다.



땀복을 입고 6-7kg의 체중을 감량해야 하는 시기지만, 레슬링의 부활을 책임져야 한다는 사명감에 잠시도 쉴틈이 없습니다.



<인터뷰>정지현:"그동안 부진했었는데 이번을 계기로 새로운 역사를 써보고 싶다."



<인터뷰>최규진:"할수 있다는 자신감 얻었고. 제가 첫날이니까 잘 끊고 싶다."



배수의 진을 친 레슬링 대표팀은 내일 모스크바로 출국해,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에 나섭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레슬링, ‘금빛 부활’ 향한 배수의 진
    • 입력 2010-09-02 22:11:18
    뉴스 9
<앵커 멘트>



베이징 올림픽 이후로 부진의 늪에 빠졌던 레슬링 대표팀이,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부활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아테네 금메달리스트 정지현이 그 선봉에 섰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베이징 올림픽의 부진과 지난해 세계선수권 노메달의 충격은 잊었습니다.



매트를 흠뻑 적실 정도의 고강도 훈련을 하고 나면 서있기도 힘들 정도.



현지 시차에 맞춘 철저한 훈련과 꼼꼼한 비디오 분석을 통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인터뷰> 김효섭:"처음 한다는 생각으로 훈련을 해왔고."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정지현을 비롯한 그레코로만형 선수들이 부활의 선봉에 섰습니다.



땀복을 입고 6-7kg의 체중을 감량해야 하는 시기지만, 레슬링의 부활을 책임져야 한다는 사명감에 잠시도 쉴틈이 없습니다.



<인터뷰>정지현:"그동안 부진했었는데 이번을 계기로 새로운 역사를 써보고 싶다."



<인터뷰>최규진:"할수 있다는 자신감 얻었고. 제가 첫날이니까 잘 끊고 싶다."



배수의 진을 친 레슬링 대표팀은 내일 모스크바로 출국해,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에 나섭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