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덕수 대사 “美 서부도 한미 FTA에 우호적”
입력 2010.09.04 (10:59) 수정 2010.09.04 (15:56) 국제
한덕수 주미대사는 미국 서부지역에서의 한미 FTA 홍보활동을 마친 뒤 "무역의존도가 높은 미국 서부지역의 분위기도 한미 FTA 비준에 아주 우호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한 대사는 오늘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역 상공인들 뿐 아니라 보잉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서부의 주요 기업들과 영화업계에서도 한미 FTA의 비준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 대사는 지난달 31일 워싱턴 주의 시애틀과 타코마를 시작으로 캘리포니아 주의 새크라멘토와 LA 등지에서 지역 상공인과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한미 FTA의 비준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홍보했습니다.
  • 한덕수 대사 “美 서부도 한미 FTA에 우호적”
    • 입력 2010-09-04 10:59:15
    • 수정2010-09-04 15:56:01
    국제
한덕수 주미대사는 미국 서부지역에서의 한미 FTA 홍보활동을 마친 뒤 "무역의존도가 높은 미국 서부지역의 분위기도 한미 FTA 비준에 아주 우호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한 대사는 오늘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역 상공인들 뿐 아니라 보잉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서부의 주요 기업들과 영화업계에서도 한미 FTA의 비준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 대사는 지난달 31일 워싱턴 주의 시애틀과 타코마를 시작으로 캘리포니아 주의 새크라멘토와 LA 등지에서 지역 상공인과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한미 FTA의 비준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홍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