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 진땀 ‘사라진 골프 황제샷’
입력 2010.09.04 (14:52) 포토뉴스
우즈, 또 최악샷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우즈, 이혼 후유증?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6번홀 퍼팅에 앞서 고개를 숙인 채 생각에 잠겨 있다.
우즈 마음에도 비가 내린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오른쪽)가 18번홀에서 비가 내리자 캐디 스티브 윌리암스와 함께 우산을 쓴채 기다리고 있다.
‘안풀린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늪에 빠진 골프황제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3번홀 러프에서 샷을 하고 있다.
지금 필요한 건 집중력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3번홀 칩샷을 시도하고 있다.
  • 우즈 진땀 ‘사라진 골프 황제샷’
    • 입력 2010-09-04 14:52:54
    포토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1라운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10번홀에서 머리에 땀을 닦고 있다. 우즈는 보기를 4개나 범하며 1오버파 72타로 공동 87위에 그치는 난조를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