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임 외교장관 누가 거론되나?
입력 2010.09.04 (15:38) 연합뉴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4일 딸의 특혜채용 논란으로 중도하차 함에 따라 후임 외교장관에 누가 임명될 지 주목된다.

외교가에서는 김성환(외시 10회)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거의 '0순위'로 거론되는 분위기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외교2차관을 거쳐 2년여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맡고 있어 주요 외교정책의 맥을 누구보다 훤히 꿰뚫고 있는 인물이다.

특히 사의를 표명한 유 장관과 호흡을 맞춰와 정책기조의 일관성과 안정성을 꾀할 수 있다는 평가다. 서울 출신인 김 수석은 높은 도덕성과 원만한 대인관계를 갖추고 있어 '친정'인 외교부 조직내부의 신망이 두텁다.

외교부 관계자는 "그동안 유 장관의 후임으로는 김 수석이 확정적으로 거론돼왔다"고 기류를 전했다.

이태식(외시 7회) 전 주미대사도 하마평에 단골로 오른다. 유 장관과 동기인 이 대사는 2005년 9월부터 주미 대사에 임명돼 3년이 넘도록 대미관계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추진업무를 관장해왔다.

경북 월성 출신인 이 전대사는 노무현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에 넘어와서도 미국 부시행정부와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규형(외시 8회) 전 러시아 대사는 유엔과장과 국제기구정책관, 주중 대사관 공사, 대변인, 외교2차관을 두루 역임하면서 다자와 양자외교에서 내공을 다져왔고, 실력과 인품을 겸비한 인물로 통한다. 특히 친화력이 좋은데다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안팎으로 신망이 두텁다.

이 전 대사는 대변인 시절이던 2005년 8월 '때로는 마음 가득한'이란 제목의 첫 시집을 내고 지난해 5월 부임지인 모스크바에서 '또 다시 떠나면서' 제하의 두 번째 시집을 출간한 '외교관-시인'이다.

이밖에 `MB 대외정책'를 입안하는데 산파역을 한 것으로 알려진 현인택 통일장관의 이름도 일각에서 거론하고 있다.
  • 후임 외교장관 누가 거론되나?
    • 입력 2010-09-04 15:38:02
    연합뉴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4일 딸의 특혜채용 논란으로 중도하차 함에 따라 후임 외교장관에 누가 임명될 지 주목된다.

외교가에서는 김성환(외시 10회)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거의 '0순위'로 거론되는 분위기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외교2차관을 거쳐 2년여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맡고 있어 주요 외교정책의 맥을 누구보다 훤히 꿰뚫고 있는 인물이다.

특히 사의를 표명한 유 장관과 호흡을 맞춰와 정책기조의 일관성과 안정성을 꾀할 수 있다는 평가다. 서울 출신인 김 수석은 높은 도덕성과 원만한 대인관계를 갖추고 있어 '친정'인 외교부 조직내부의 신망이 두텁다.

외교부 관계자는 "그동안 유 장관의 후임으로는 김 수석이 확정적으로 거론돼왔다"고 기류를 전했다.

이태식(외시 7회) 전 주미대사도 하마평에 단골로 오른다. 유 장관과 동기인 이 대사는 2005년 9월부터 주미 대사에 임명돼 3년이 넘도록 대미관계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추진업무를 관장해왔다.

경북 월성 출신인 이 전대사는 노무현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에 넘어와서도 미국 부시행정부와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규형(외시 8회) 전 러시아 대사는 유엔과장과 국제기구정책관, 주중 대사관 공사, 대변인, 외교2차관을 두루 역임하면서 다자와 양자외교에서 내공을 다져왔고, 실력과 인품을 겸비한 인물로 통한다. 특히 친화력이 좋은데다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안팎으로 신망이 두텁다.

이 전 대사는 대변인 시절이던 2005년 8월 '때로는 마음 가득한'이란 제목의 첫 시집을 내고 지난해 5월 부임지인 모스크바에서 '또 다시 떠나면서' 제하의 두 번째 시집을 출간한 '외교관-시인'이다.

이밖에 `MB 대외정책'를 입안하는데 산파역을 한 것으로 알려진 현인택 통일장관의 이름도 일각에서 거론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