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정무-황선홍, 사제 떠난 지략대결
입력 2010.09.04 (22:08) 포토뉴스
사제인연 접고 지략대결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적으로 만난 사제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불꽃 튀는 신경전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허정무와 황선홍의 대결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취임 이후 첫 경기인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를 갖기에 앞서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구단주와 허정무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취임 이후 첫 경기인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 앞서 구단주인 송영길 인천시장과 함께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허정무-황선홍, 사제 떠난 지략대결
    • 입력 2010-09-04 22:08:37
    포토뉴스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허정무 인천유나이티드 감독과 황선홍 부산 아이파크 감독이 4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의 K-리그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 시절 감독과 코치로 함께 활동했던 두 감독은 '사제 대결'을 펼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