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 혼잡 해결사’ 방콕의 수상 교통
입력 2010.09.08 (07: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 만명이 모여사는 태국 방콕의 교통 혼잡은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습니다.

특히 출·퇴근 시간대는 그야말로 교통 전쟁인데요.

수상 교통이 해결사 역할을 톡톡이 해내고 있습니다.

방콕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침 7시 반. 선착장을 가득 메우고 있던 직장인들이 빠른 걸음으로 배에 오르기 시작합니다.

배는 시속 60㎞로 좁은 수로를 거침없이 달리며 정확한 시간에 도심까지 데려다 줍니다.

출근 시간 방콕 외곽에서 도심까지 차로는 2시간 이상 걸리지만 배는 길어야 4~50분입니다.

<인터뷰>수라차이(방콕 시민): "도로가 너무 막히니까 차를 안탑니다. 배를 타는 게 훨씬 빠르고 편하거든요."

<인터뷰>이사렛(방콕 시민): "출근 시간에 도심에 들어가는 데는 이보다 더 좋은 교통 수단은 없어요."

방콕의 도심 뱃길은 2개 노선에 길이가 25㎞.

27개 중간 선착장이 도심 요지와 연결돼 있어 곧장 다른 교통편으로 갈아탈 수 있습니다.

요금도 거리에 관계없이 700원 정도로 서민들에겐 더 없이 좋은 이동 수단입니다.

현재 방콕에서는 64대의 배가 출·퇴근 시간에 하루 평균 4만 명의 승객을 태워 나르고 있습니다.

지하철 등의 대중교통 수단이 극히 미흡한 방콕에서 배는 교통혼잡의 확실한 해결사로 자리잡았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 ‘교통 혼잡 해결사’ 방콕의 수상 교통
    • 입력 2010-09-08 07:03: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천 만명이 모여사는 태국 방콕의 교통 혼잡은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습니다.

특히 출·퇴근 시간대는 그야말로 교통 전쟁인데요.

수상 교통이 해결사 역할을 톡톡이 해내고 있습니다.

방콕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침 7시 반. 선착장을 가득 메우고 있던 직장인들이 빠른 걸음으로 배에 오르기 시작합니다.

배는 시속 60㎞로 좁은 수로를 거침없이 달리며 정확한 시간에 도심까지 데려다 줍니다.

출근 시간 방콕 외곽에서 도심까지 차로는 2시간 이상 걸리지만 배는 길어야 4~50분입니다.

<인터뷰>수라차이(방콕 시민): "도로가 너무 막히니까 차를 안탑니다. 배를 타는 게 훨씬 빠르고 편하거든요."

<인터뷰>이사렛(방콕 시민): "출근 시간에 도심에 들어가는 데는 이보다 더 좋은 교통 수단은 없어요."

방콕의 도심 뱃길은 2개 노선에 길이가 25㎞.

27개 중간 선착장이 도심 요지와 연결돼 있어 곧장 다른 교통편으로 갈아탈 수 있습니다.

요금도 거리에 관계없이 700원 정도로 서민들에겐 더 없이 좋은 이동 수단입니다.

현재 방콕에서는 64대의 배가 출·퇴근 시간에 하루 평균 4만 명의 승객을 태워 나르고 있습니다.

지하철 등의 대중교통 수단이 극히 미흡한 방콕에서 배는 교통혼잡의 확실한 해결사로 자리잡았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