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명환, 딸 응시 사실 보고받아”
입력 2010.09.08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유명환 장관 딸의 특채와 외교부 특체제도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따졌습니다.

유 장관은 딸의 응시를 사전에 보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송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 회의는 외교부 성토장이었습니다.

<녹취>이회창(자유 선진당 대표): "고관대작 자녀들이 차지할텐데 뭐 때문에 뼈빠지게 일해서 돈벌어가지고 자녀교육을 시키느냐..."

딸이 특채에 응시한 사실을 유명환 장관이 사전에 보고받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녹취>김영우(한나라당 의원): "그 다음에 윗분한테 보고 안했습니까? 구두로라도..."

<녹취>한충희(외교통상부 인사기획관): "장관님께 신청이 들어왔다는 사실을 말씀 드리고 향후 절차에 대해 설명 드렸습니다."

논란이 된 면접위원회 구성도 인사기획관 본인이 결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한충희(외교통상부 인사기획관): "공정성에 큰 훼손을 준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어제 회의에서는 일부 전현직 고위 외교관의 자녀들이 특채됐다는 의혹도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녹취>김동철(민주당 의원): "전직 대사 아들 김 모, 대사 친척인 전 모, 이 사람들이 5급 특채 계약직으로 특채된 후 지금은 정규직으로 전환돼서..."

이번 특채 파문의 책임 소재를 놓고는 신각수 차관이 진두지휘했다는 이른바 '몸통설'이 제기됐지만 신 차관은 전혀 근거 없는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유명환, 딸 응시 사실 보고받아”
    • 입력 2010-09-08 07:49: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유명환 장관 딸의 특채와 외교부 특체제도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따졌습니다.

유 장관은 딸의 응시를 사전에 보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송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 회의는 외교부 성토장이었습니다.

<녹취>이회창(자유 선진당 대표): "고관대작 자녀들이 차지할텐데 뭐 때문에 뼈빠지게 일해서 돈벌어가지고 자녀교육을 시키느냐..."

딸이 특채에 응시한 사실을 유명환 장관이 사전에 보고받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녹취>김영우(한나라당 의원): "그 다음에 윗분한테 보고 안했습니까? 구두로라도..."

<녹취>한충희(외교통상부 인사기획관): "장관님께 신청이 들어왔다는 사실을 말씀 드리고 향후 절차에 대해 설명 드렸습니다."

논란이 된 면접위원회 구성도 인사기획관 본인이 결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한충희(외교통상부 인사기획관): "공정성에 큰 훼손을 준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어제 회의에서는 일부 전현직 고위 외교관의 자녀들이 특채됐다는 의혹도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녹취>김동철(민주당 의원): "전직 대사 아들 김 모, 대사 친척인 전 모, 이 사람들이 5급 특채 계약직으로 특채된 후 지금은 정규직으로 전환돼서..."

이번 특채 파문의 책임 소재를 놓고는 신각수 차관이 진두지휘했다는 이른바 '몸통설'이 제기됐지만 신 차관은 전혀 근거 없는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