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과부, ‘전원학교 인프라 사업’ 선정 기준 변경 적발
입력 2010.09.08 (11:06) 사회
'전원학교 E-러닝 교실 인프라 구축사업'의 사업 평가를 맡고 있는 공주대가 장비 공급업체 선정과정에서 기준과 다른 평가기준을 사용한 것이 교과부 감사에 적발됐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4월, 공주대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전원학교 인프라 구축 사업'의 사업자를 정하는 과정에서 공주대가 조달청의 기준과는 다른 평가항목과 배점기준을 임의로 마련해 적용한 것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교과부는 공주대가 특정 업체를 염두에 두고 평가 계획을 변경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되지만 평가에서 2위에 해당하는 업체와 사업 계약을 하는 원인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교과부는 평가위원의 명단이 사전에 유출되는 등 업체 등의 로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 부분에 대해 서울 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전원학교 e-러닝교실 사업은 170억원의 예산을 들여 농어촌 초등학교에 디지털 학습 장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입니다.
  • 교과부, ‘전원학교 인프라 사업’ 선정 기준 변경 적발
    • 입력 2010-09-08 11:06:49
    사회
'전원학교 E-러닝 교실 인프라 구축사업'의 사업 평가를 맡고 있는 공주대가 장비 공급업체 선정과정에서 기준과 다른 평가기준을 사용한 것이 교과부 감사에 적발됐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4월, 공주대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전원학교 인프라 구축 사업'의 사업자를 정하는 과정에서 공주대가 조달청의 기준과는 다른 평가항목과 배점기준을 임의로 마련해 적용한 것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교과부는 공주대가 특정 업체를 염두에 두고 평가 계획을 변경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되지만 평가에서 2위에 해당하는 업체와 사업 계약을 하는 원인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교과부는 평가위원의 명단이 사전에 유출되는 등 업체 등의 로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 부분에 대해 서울 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전원학교 e-러닝교실 사업은 170억원의 예산을 들여 농어촌 초등학교에 디지털 학습 장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