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글 “웹TV 서비스 내년까지 전세계로 확대”
입력 2010.09.08 (11:17) 국제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이 TV로 인터넷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웹TV' 서비스를 내년까지 전 세계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글의 CEO, 에릭 슈미트는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 중인 국제 가전전시회 행사에서 TV 수상기를 통해 공짜로 인터넷 브라우징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슈미트는 이같은 서비스를 올해 가을 미국에서, 내년에는 전 세계에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TV 수상기에 구글의 소프트웨어를 탑재하는 개념으로, 이 서비스가 구현되면 TV를 이용해 인터넷상에 있는 영화와 쇼, 게임 등에 접근할 수 있게 됩니다.
  • 구글 “웹TV 서비스 내년까지 전세계로 확대”
    • 입력 2010-09-08 11:17:45
    국제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이 TV로 인터넷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웹TV' 서비스를 내년까지 전 세계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글의 CEO, 에릭 슈미트는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 중인 국제 가전전시회 행사에서 TV 수상기를 통해 공짜로 인터넷 브라우징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슈미트는 이같은 서비스를 올해 가을 미국에서, 내년에는 전 세계에서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TV 수상기에 구글의 소프트웨어를 탑재하는 개념으로, 이 서비스가 구현되면 TV를 이용해 인터넷상에 있는 영화와 쇼, 게임 등에 접근할 수 있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