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당일 교통사고 최다…1분에 5명 꼴 사상
입력 2010.09.08 (13:04) 수정 2010.09.08 (16: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년중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나는 날은 추석 당일로, 1분에 5명씩 사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장거리 운전으로 인한 졸음 운전등이 원인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영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손해보험협회는 지난해 추석 당일 교통사고로 7천 142명이 다치거나 숨져 평소의 4천 3백여 명보다 65% 이상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공휴일인 설날은 6천4백여 명, 광복절 5천3백여 명, 어린이날 3천9백여 명 등으로 추석 당일 교통사고 사상자 수가 가장 많았습니다.

원인은 추석날 교통 통행량이 1년중 가장 많고 장거리 운행으로 인한 졸음운전과 성묘 음복 뒤 음주운전이 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법규 위반으로 인한 인사 사고가 하루평균 430여 명에서 추석 당일 530여 명으로 백 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법규위반 유형별로는 신호위반 인한 사상자가 2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음주운전 144명, 중앙선침범 132명 등으로 모두 평소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손보협회는 추석 연휴 귀성.귀경길에 충분한 휴식으로 졸음운전을 예방해야 하며 음복 뒤 무심코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고발생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운전중 DMB 시청이나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하고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안전삼각대와 신호봉 등을 미리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 추석 당일 교통사고 최다…1분에 5명 꼴 사상
    • 입력 2010-09-08 13:04:08
    • 수정2010-09-08 16:03:05
    뉴스 12
<앵커 멘트>

1년중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나는 날은 추석 당일로, 1분에 5명씩 사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장거리 운전으로 인한 졸음 운전등이 원인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영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손해보험협회는 지난해 추석 당일 교통사고로 7천 142명이 다치거나 숨져 평소의 4천 3백여 명보다 65% 이상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공휴일인 설날은 6천4백여 명, 광복절 5천3백여 명, 어린이날 3천9백여 명 등으로 추석 당일 교통사고 사상자 수가 가장 많았습니다.

원인은 추석날 교통 통행량이 1년중 가장 많고 장거리 운행으로 인한 졸음운전과 성묘 음복 뒤 음주운전이 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법규 위반으로 인한 인사 사고가 하루평균 430여 명에서 추석 당일 530여 명으로 백 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법규위반 유형별로는 신호위반 인한 사상자가 2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음주운전 144명, 중앙선침범 132명 등으로 모두 평소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손보협회는 추석 연휴 귀성.귀경길에 충분한 휴식으로 졸음운전을 예방해야 하며 음복 뒤 무심코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고발생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운전중 DMB 시청이나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하고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안전삼각대와 신호봉 등을 미리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