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LPGA 이색 상품 ‘홀인원 쌀 400가마!’
입력 2010.09.08 (13:23) 수정 2010.09.08 (15:32) 연합뉴스
10일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우증권 클래식이 이색 홀인원 상품을 내걸었다.

대회 타이틀스폰서 대우증권은 인천 스카이72 골프장 하늘코스(파72.6천474야드)에서 사흘간 열리는 이번 대회 12번홀(파3.177야드)에서 홀인원이 나올 경우 쌀 80㎏ 들이 400가마를 준다고 8일 밝혔다.

쌀 400가마는 소매가로 무려 8천만원 어치에 이른다. 웬만한 고급 외제 승용차 값을 뛰어넘는 고가의 상품이다.

대회 주최사는 국내 쌀 소비량 증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농가로부터 직접 쌀을 구입했다.

그러나 홀인원을 했다고 해서 쌀 400가마를 선수가 가져가는 것은 아니다.

주최측이 '대우증권' 명의로 유니세프에 기부한다. 선수는 메르세데스-벤츠 승용차 1대를 선물로 받는다. 대우증권은 홀인원이 나오지 않아도 쌀 100가마를 기부할 계획이다.

갤러리를 위해서는 골프공, 핫도그, 음료 등을 제공하며 대회 마지막날에는 승용차, 아이언세트 등을 경품으로 내놓았다.

골프대회에서는 대개 고급 승용차 등을 홀인원 상품으로 내놓기는 하지만 특이한 상품으로 갤러리들의 관심을 끌기도 한다.

2003년 우리증권클래식여자골프대회 때 분양가 30평형 오피스텔 한 채를 홀인원 상품으로 내걸었고 지난 8월 볼빅여자오픈은 한우 한 마리가 홀인원 상품으로 등장했다.

작년 12월 중국 샤먼에서 열린 KLPGA 투어 열린 오리엔트 차이나 레이디스 오픈에서는 임지나(23.코오롱)가 홀인원 상품으로 400만원 어치가 조금 넘는 고량주 70병을 받기도 했다.
  • KLPGA 이색 상품 ‘홀인원 쌀 400가마!’
    • 입력 2010-09-08 13:23:26
    • 수정2010-09-08 15:32:34
    연합뉴스
10일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우증권 클래식이 이색 홀인원 상품을 내걸었다.

대회 타이틀스폰서 대우증권은 인천 스카이72 골프장 하늘코스(파72.6천474야드)에서 사흘간 열리는 이번 대회 12번홀(파3.177야드)에서 홀인원이 나올 경우 쌀 80㎏ 들이 400가마를 준다고 8일 밝혔다.

쌀 400가마는 소매가로 무려 8천만원 어치에 이른다. 웬만한 고급 외제 승용차 값을 뛰어넘는 고가의 상품이다.

대회 주최사는 국내 쌀 소비량 증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농가로부터 직접 쌀을 구입했다.

그러나 홀인원을 했다고 해서 쌀 400가마를 선수가 가져가는 것은 아니다.

주최측이 '대우증권' 명의로 유니세프에 기부한다. 선수는 메르세데스-벤츠 승용차 1대를 선물로 받는다. 대우증권은 홀인원이 나오지 않아도 쌀 100가마를 기부할 계획이다.

갤러리를 위해서는 골프공, 핫도그, 음료 등을 제공하며 대회 마지막날에는 승용차, 아이언세트 등을 경품으로 내놓았다.

골프대회에서는 대개 고급 승용차 등을 홀인원 상품으로 내놓기는 하지만 특이한 상품으로 갤러리들의 관심을 끌기도 한다.

2003년 우리증권클래식여자골프대회 때 분양가 30평형 오피스텔 한 채를 홀인원 상품으로 내걸었고 지난 8월 볼빅여자오픈은 한우 한 마리가 홀인원 상품으로 등장했다.

작년 12월 중국 샤먼에서 열린 KLPGA 투어 열린 오리엔트 차이나 레이디스 오픈에서는 임지나(23.코오롱)가 홀인원 상품으로 400만원 어치가 조금 넘는 고량주 70병을 받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