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협기업 94% 남북관계 냉각으로 피해”
입력 2010.09.08 (14:13) 경제
남북 경협기업의 대다수가 천안함 사태 등에 따른 남북관계 긴장으로 손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남북 경협기업 164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94%가 천안함 사태에 따른 정부의 대북교역 금지조치로 손해를 입었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경협기업 가운데 67%는 피해규모가 경영난을 겪을 정도로 심각하다고 답했고 업체당 평균 피해액수는 9억 7천4백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경협사업이 전면 중단되면서 투자비와 영업손실을 입었다는 곳이 52%였고 수주감소 피해를 본 곳은 26%, 운송비 등 부대비용이 증가했다는 곳은 22%였습니다.

또 통일세 도입시기와 관련해서는 56%가 남북간 평화공동체를 구축한 이후라고 응답했습니다.
  • “경협기업 94% 남북관계 냉각으로 피해”
    • 입력 2010-09-08 14:13:27
    경제
남북 경협기업의 대다수가 천안함 사태 등에 따른 남북관계 긴장으로 손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남북 경협기업 164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94%가 천안함 사태에 따른 정부의 대북교역 금지조치로 손해를 입었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경협기업 가운데 67%는 피해규모가 경영난을 겪을 정도로 심각하다고 답했고 업체당 평균 피해액수는 9억 7천4백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경협사업이 전면 중단되면서 투자비와 영업손실을 입었다는 곳이 52%였고 수주감소 피해를 본 곳은 26%, 운송비 등 부대비용이 증가했다는 곳은 22%였습니다.

또 통일세 도입시기와 관련해서는 56%가 남북간 평화공동체를 구축한 이후라고 응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