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정 기능 장애로 인한 어지럼증 환자 급증”
입력 2010.09.08 (14:34) 수정 2010.09.08 (15:24) 건강·생활
몸의 운동감각이나 신체의 평형을 유지하는 귀 안에 있는 전정 기능에 문제가 생겨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9일 ’귀의 날’을 맞아 지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전정기능의 장애로 인한 어지럼증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의 진료비를 분석한 결과 2005년 268억 원에서 지난해 534억 원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또 진료를 받은 환자 역시 2005년 38만6천명에서 지난해 58만5천명으로 4년간 연평균 11% 증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특히 20대 환자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3배 이상 많게 나타나는 등 여성 환자가 전체적으로 70%를 넘었고, 연령대로는 40살 이상이 전체 환자의 77%를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정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대부분의 환자는 어지럼증을 호소하게 되고 심한 경우 구토, 식은땀과 함께 안면이 창백해지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 “전정 기능 장애로 인한 어지럼증 환자 급증”
    • 입력 2010-09-08 14:34:14
    • 수정2010-09-08 15:24:34
    건강·생활
몸의 운동감각이나 신체의 평형을 유지하는 귀 안에 있는 전정 기능에 문제가 생겨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9일 ’귀의 날’을 맞아 지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전정기능의 장애로 인한 어지럼증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의 진료비를 분석한 결과 2005년 268억 원에서 지난해 534억 원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또 진료를 받은 환자 역시 2005년 38만6천명에서 지난해 58만5천명으로 4년간 연평균 11% 증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특히 20대 환자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3배 이상 많게 나타나는 등 여성 환자가 전체적으로 70%를 넘었고, 연령대로는 40살 이상이 전체 환자의 77%를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정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대부분의 환자는 어지럼증을 호소하게 되고 심한 경우 구토, 식은땀과 함께 안면이 창백해지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