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1 더블 임팩트 파이널, 서울서 개최
입력 2010.09.08 (14:53) 수정 2010.09.08 (15:16) 연합뉴스
입식 타격 대회인 ’K-1 더블 임팩트 파이널 16’ 대회가 내달 2일과 3일 서울 올림픽 제1체육관에서 열린다고 K-1 주최사 FEG가 한국 법인 FEG 코리아를 통해 8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2일 열리는 ’K-1 월드 그랑프리 파이널 16’과 3일 펼쳐지는 ’K-1  월드 맥스 파이널’ 대회로 구성된다.



    FEG 코리아는 "두 대회가 양일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라며 "특히 K-1 월드 맥스 파이널 대회가 일본 밖에서 펼쳐지는 것도 처음"이라고 전했다.



    헤비급 위주의 K-1 월드 그랑프리 파이널 16은 2007년 이후 해마다 한국에서 열리고 있다. 올해도 바다 하리, 세미 슐트 등 세계적인 파이터가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또 스페셜 매치로 한국의 여성 파이터 임수정 선수의 경기가 추진되고 있다.



    3일 열리는 중.경량급 중심의 K-1 월드 맥스 파이널 대회에서는 지난 7월 3경기가 일본에서 치러졌으며 이번에는 남은 5경기의 토너먼트 경기(-70㎏)가 열린다.



    한국의 이수환을 비롯해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가고 드라고 등이 출전할 예정이다.
  • K-1 더블 임팩트 파이널, 서울서 개최
    • 입력 2010-09-08 14:53:11
    • 수정2010-09-08 15:16:09
    연합뉴스
입식 타격 대회인 ’K-1 더블 임팩트 파이널 16’ 대회가 내달 2일과 3일 서울 올림픽 제1체육관에서 열린다고 K-1 주최사 FEG가 한국 법인 FEG 코리아를 통해 8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2일 열리는 ’K-1 월드 그랑프리 파이널 16’과 3일 펼쳐지는 ’K-1  월드 맥스 파이널’ 대회로 구성된다.



    FEG 코리아는 "두 대회가 양일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라며 "특히 K-1 월드 맥스 파이널 대회가 일본 밖에서 펼쳐지는 것도 처음"이라고 전했다.



    헤비급 위주의 K-1 월드 그랑프리 파이널 16은 2007년 이후 해마다 한국에서 열리고 있다. 올해도 바다 하리, 세미 슐트 등 세계적인 파이터가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또 스페셜 매치로 한국의 여성 파이터 임수정 선수의 경기가 추진되고 있다.



    3일 열리는 중.경량급 중심의 K-1 월드 맥스 파이널 대회에서는 지난 7월 3경기가 일본에서 치러졌으며 이번에는 남은 5경기의 토너먼트 경기(-70㎏)가 열린다.



    한국의 이수환을 비롯해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가고 드라고 등이 출전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