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거중인 ‘오진암’
입력 2010.09.08 (15:45) 포토뉴스
철거중인 오진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철거중인 오진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각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철거중인 오진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각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철거중인 오진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각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철거중인 오진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각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 철거중인 ‘오진암’
    • 입력 2010-09-08 15:45:05
    포토뉴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오진암(梧珍庵)의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1953년 문을 연 오진암은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으로 이미 문을 닫은 삼청각, 대원과 함께 정치인, 기업인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